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260 0032019061753164260 01 0102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靑, 시진핑 방북 발표에 "비핵화 협상 조기재개 기여 기대"

글자크기

"시주석 방북동향 파악하고 中정부와 긴밀협의…G20전후 시주석 방한계획 없어"

한미정상회담 前 방북, 남북정상회담 개최에 긍정적 영향 주목

연합뉴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



(서울=연합뉴스) 이상헌 박경준 기자 = 청와대는 시진핑 중국 국가주석이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 초청으로 오는 20∼21일 방북하는 것과 관련,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와 이를 통한 한반도의 항구적 평화 정착에 기여하게 될 것으로 기대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은 17일 시 주석 방북과 관련한 입장을 내고 "정부는 지난주부터 시 주석의 방북 추진 동향을 파악하고 예의주시해왔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그간 정부는 시 주석 방북이 한반도 문제의 평화적 해결에 기여할 것으로 보고, 이의 조기 실현을 위해 중국 정부와 긴밀히 협의해 왔다"고 언급했다.

다만 고 대변인은 "(이달 말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20개국(G20) 정상회의 전후 시 주석의 방한 계획은 없다"며 "G20 정상회의 계기 한중은 정상회담을 갖기로 원칙적으로 합의했고, 구체적 일시에 대해서는 협의 중"이라고 설명했다.



시 주석이 주석직에 오른 이후 첫 북한 방문이라는 점에서 이번 방북이 북미 간 비핵화 협상의 조기 재개에 긍정적인 영향을 끼칠지 주목된다.

시 주석은 부주석이던 2008년 방북해 김정일 국방위원장을 만난 적이 있다.

아울러 시 주석 방북이 이달 말 한미정상회담 직전이라는 측면을 고려하면 남북미중 정상 간의 비핵화 협상을 둘러싼 소통이 급물살을 탈 것이라는 전망도 나온다.

특히 문 대통령이 한미정상회담 이전 남북 정상 간 회동을 제안한 터라 한미정상회담 전후로 남북정상회담이 열릴 가능성도 조심스럽게 제기된다.

앞서 북한과 중국 매체들은 시 주석이 김 위원장 초청으로 20∼21일 방북한다고 일제히 보도했다.

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 20~21일 북한 국빈방문
(서울=연합뉴스) 중국 시진핑 국가주석이 오는 20~21일 북한을 국빈방문한다고 관영 신화통신이 17일 보도했다. 신화통신은 중국 공산당 중앙위원회 국제부 대변인 발표를 인용해 이같이 전했다. 사진은 지난해 6월 방중한 김 위원장이 시 주석과 대화하는 모습. 2019.6.17 [EPA 연합뉴스 자료사진] photo@yna.co.kr



honeyb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