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4205 0722019061753164205 03 0301001 6.0.14-RELEASE 72 JTBC 0 popular

'회장님표 김치' 강매한 태광 일가…그나마도 '불량김치'

글자크기


[앵커]

공정거래위원회가 이호진 전 태광그룹 회장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이른바 '회장님 표' 김치와 와인을 비싼 값에 계열사에 팔아서 자기 주머니를 채웠다는 것입니다. 직원들은 주문한 적도 없는 김치를, 성과급처럼 받았는데 알고보니 식품위생법 기준에도 안 맞는 불량 제품이었습니다.

성화선 기자입니다.

[기자]

태광그룹 계열의 골프장 휘슬링락CC는 2014년 갑자기 김치를 팔기 시작했습니다.

판매처는 태광의 19개 계열사였습니다.

얼마나, 얼마에 살지는 그룹 경영기획실이 정했습니다.

김치 10kg에 19만 원.

식품위생법 기준도 못 맞춘 제품이었지만 유명 브랜드의 3배 가격을 받은 것입니다.

할당받은 김치는 직원들에게 배달됐습니다.

[태광그룹 계열사 직원 : 김치를 별도로 결제한 적은 없었고요. 집으로 배송돼서 (사내 쇼핑몰) 포인트를 확인해 보면 포인트는 차감돼 있었습니다.]

직원들은 성과급을 받은 것처럼 세금도 냈습니다.

일부 계열사는 김치를 사려 사내복지기금을 헐기도 했습니다.

이렇게 약 2년간 판 김치는 95억 원어치가 넘습니다.

계열사들은 메르뱅이라는 업체의 와인도 사들였습니다.

메르뱅과 휘슬링락CC 모두 이호진 전 회장과 가족들이 100% 지분을 가진 회사입니다.

[김성삼/공정거래위원회 기업집단국장 : 동일인(총수) 이호진이 이러한 김치 거래 또는 와인 거래와 관련돼서 지시와 관여를 했다고 봤습니다.]

두 업체의 매출이 늘면서 이 전 회장과 가족들은 최소 33억 원가량을 배당 등으로 챙겼습니다.

공정위는 이 전 회장 등을 검찰에 고발하기로 했습니다.

(영상디자인 : 이창환)

성화선, 김동현, 강한승 기자

JTBC, JTBC Content Hub Co., Ltd.의 모든 콘텐트(기사)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Copyright by JTBC, JTBC Content Hub Co., Ltd. All Rights Reserved.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