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62479 0352019061753162479 04 0402002 6.0.8-hotfix 35 한겨레 0

200만의 저항…홍콩 민주화 열망은 어디까지 갈까

글자크기
17일에도 각종 집회·시위·파업 이어져

조례 폐기·폭력진압 처벌·책임자 사퇴 요구

진퇴 기로 캐리 람, 중국 “지지 흔들리지 않아”

미, “홍콩 인권 문제 정상회담 의제 삼겠다”

‘우산혁명’ 웡 석방…철저한 개혁 요구 이어질지 주목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6일 범죄인 인도 조례 철폐 요구 시위에는 홍콩 인구(약 740만명)의 4명 중 1명 이상이 나섰다. 입법회(국회 격)는 조례 심의를 멈췄고, 캐리 람 행정장관은 결국 사과했다. 한번도 경험하지 못한 길에 선 홍콩 시민들은 어디까지 나아갈 수 있을까?

9일 ‘100만 행진’에 이어 16일 사상 초유의 ‘200만 행진’을 경험한 홍콩 시민들은 17일에도 ‘반송중’(중국 송환 반대) 집회를 이어갔다. 2014년 광범위한 정치개혁을 요구하며 79일간 도심을 점령한 ‘우산혁명’이 성과 없이 막을 내린 뒤 숨죽여온 홍콩 시민사회가 활력을 완연히 되찾은 모양새다.

정부 청사가 몰려 있는 애드머럴티에서 밤을 샌 시민들이 자진 해산하기도 전인 오전 8시께 사회복지 노동자들이 파업 출정식을 열었다. 11시엔 중고생들이 학교가 아닌 거리에서 ‘사회 수업’을 했고, 오후엔 파업 노동자 집회가 열렸다. 저녁엔 고공농성을 하다 추락해 숨진 30대 시민을 추모하는 촛불집회가 이어졌다.

시민사회 연대체인 ‘민간인권전선’은 “조례가 공식 철회될 때까지 ‘3파’(노동자 파업, 소상공인 철시, 학생 동맹휴업)를 지속하겠다”고 밝혔다. 이 단체는 △조례 철회 △시위에 대한 ‘폭동’ 규정 사과 △폭력 진압 책임자 처벌 △캐리 람 행정장관 사퇴 △체포자 전원 석방이라는 5대 요구를 내걸었다.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시민들의 저항이 계속되면서 람 행정장관의 거취가 우선 주목된다. 이미 정상적으로 통치를 이어가기 어렵다는 지적이 나온다. 야당인 민주당의 제임스 토 의원은 방송에 출연해 “그가 효율적으로 정부를 운영하는 건 대단히 어려워졌다”며 “중국 중앙정부가 결국 사임을 받아들일 것”이라고 말했다.

반면 조례 추진을 강하게 엄호한 중국 쪽에선 아직 태도 변화가 감지되지 않는다. 관영 <차이나 데일리>는 17일 “거리 폭력과 외국 정부의 악의적 개입에도 람 장관에 대한 중국의 지지는 흔들리지 않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글로벌 타임스>도 “미국이 무역협상에서 양보를 얻기 위한 협상 칩으로 홍콩 문제를 이용한다”고 비난했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16일 <폭스 뉴스>에 출연해 “(28~29일 일본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 때 미-중 정상회담이 열리면 홍콩 인권 문제도 의제에 포함될 것”이라고 말했다. 중국 지도부로선 안팎으로 부담스런 상황이다.

2주 연속 홍콩의 역사를 새로 쓴 ‘반송중’ 집회도 기로에 섰다. 확고한 지도부 없이 자연발생적으로 집회와 시위가 이어져온 터라, 조례 추진이 사실상 중단된 이후 상황을 내다보기 쉽지 않다. 민간인권전선이 입법회 부근에 시민 참여 부스를 설치하고 향후 대응 방안에 대한 제안을 받기로 한 것도 이런 맥락에서다.

한편 이날 오전 2014년 우산혁명 당시 법원의 해산명령을 따르지 않은 죄(법정모독)로 수감됐던 학생운동가 조슈아 웡(22)이 석방됐다. 2018년 1월 1심에서 3개월형을 선고받고 수감됐다 6일 만에 보석으로 풀려난 웡은 올해 5월16일 항소심에서 2개월형으로 감형된 뒤 다시 수감된 바 있다. <사우스차이나 모닝 포스트>는 “웡의 석방 기자회견 자리에서 누군가 ‘진정한 민주주의를 원한다’는 구호를 외쳤다”고 전했다. 행정장관 직선제를 포함한 광범위한 정치개혁을 요구했던 우산혁명 당시의 으뜸 구호다.

베이징/정인환 특파원 inhwan@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한겨레 라이브 첫방송…‘글로벌 삼성’의 속살]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