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8926 0512019061753158926 03 0301001 6.0.16-HOTFIX 51 뉴스1 0 popular

필리핀 보라카이 전세기 운항 중단…하나·모두투어 등 여행사 '당혹'(종합)

글자크기

필리핀 정부, 에어부산에 부정기 운항 중단 통보

"여름성수기 맞은 가운데 직접적 영향 피하기 어려워"

뉴스1

필리핀 인기 휴양지인 보라카이. 트립닷컴 제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상훈 기자,이승환 기자,장도민 기자 = 필리핀 정부가 환경문제로 폐쇄했다가 지난해 10월 재개장한 보라카이를 오가는 항공사들을 대상으로 부정기편 운항을 중단한다고 선언했다. 국내의 경우 여행사가 항공사와 계약을 맺어 일정 기간 항공 노선 운영에 참여하는 '전세기'가 운항 중단 대상이다.

에어부산과 계약을 맺고 이 노선 운영에 참여한 업체는 하나투어·모두투어·노랑풍선 등 주요 여행사다. 이 여행사들은 "전혀 예상하지 못했다"며 운항 중단 소식에 당혹스러워하고 있다.

17일 항공업계에 따르면 필리핀 정부는 이날부터 보라카이 환경보호 조치에 따라 전세기 부정기편을 운항하는 항공사들에 운항 중단을 통보했다. 국내 항공사 가운데는 지난 4월부터 주2회(월요일·금요일) 부정기편으로 보라카이 칼리보 노선을 운영해온 에어부산이 대상이다.

에어부산은 지난주 필리핀 정부로부터 이 같은 조치를 통보받고, 이날 전세기 편부터 운항을 중단한다고 여행사와 고객들에 공지했다.

현재 에어부산은 환불수수료 면제, 대체 여행지 유도 등 구체적인 대책 마련을 고심 중이다. 부정기편 운항 경험을 바탕으로 향후 정기편 노선을 개설하려던 에어부산의 계획도 백지화될 것이라는 분석도 나온다.

여행사들도 예상치 못한 소식에 난감해하고 있다. 운항 중단된 항공노선 운영에는 하나투어·모두투어·노랑풍선 등 주요 여행사가 고객을 유치하는 식으로 참여하고 있었다. 본격적인 여름 여행 성수기를 맞은 가운데 '명소'로 꼽히는 보라카이행 운항이 중단돼 직접적인 영향을 피하기 어렵게 됐다.

노랑풍선 관계자는 "오는 금요일 필리핀행 항공편이 예정돼 있는데 어떻게 해야 할지 난감한 상황"이라며 "현재로서는 상황을 지켜보는 수밖에 없다"고 말했다.

모두투어 관계자도 "항공편이 취소되면 해당 여행을 주관한 여행사의 고객 신뢰도에 영향을 줄 수밖에 없다"며 "한국과 중국 항공사가 필리핀에 운항 요청을 해서 오늘과 내일 중에 결과가 나온다는데 현재로서는 그 결과를 기다리는 수밖에 없다"고 토로했다.

앞서 필리핀 정부는 지난해 10월 보라카이를 재개장하며 여행객 수 제한 등 새 규칙을 발표했다. 섬이 수용할 수 있는 최다 인원은 5만5000명 미만으로 섬 주민 3만5000여명을 감안해, 체류 관광객 수를 1만9000명으로 제한하기로 한 것이다.

필리핀 정부가 재개장 당시 내걸었던 '입국자수 제한' 등 환경보호 조건을 다시금 강화하는 것 아니냐는 분석이 나온다. 재개장 당시 조건으로 걸었던 여행객 수 제한을 다시금 강화하기 위한 조치로 풀이된다.

영업을 허가한 현지 호텔 수도 정해져 있는 만큼 정기편 외에 부정기편으로 관광객이 많아져 다시 입도인원을 조정하려는 의도에서다. 국내 항공사·여행사들은 이번 필리핀 정부의 조치를 좋지 않은 징후로 보고 현지 상황을 예의주시하고 있다.
mrle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