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8659 0122019061753158659 03 0304001 6.0.18-RELEASE 12 전자신문 0 false true false false 1560755220000 1560769032000 popular

모델하우스처럼 '스마트시티' 미리 본다

글자크기
전자신문

지난 2월 문재인대통령이 스마트시티 혁신전략 보고회에서 스마트가로등을 체험해보고 있는 모습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부가 국가시범도시 스마트시티 서비스를 실제 마을 단위로 구현한 '(가칭)스마트빌리지'를 내년 세종시에 조성한다. 모호하다고 지적받고 있는 국가시범도시의 스마트시티 모델을 한발 앞서 선보이고 개선하는 것이 목적이다.

17일 국토교통부와 업계에 따르면 정부는 세종 5-1 구역, 부산 에코델타시티 국가시범도시 시행계획을 본보기로 구현할 스마트빌리지 사업을 내년에 시작한다.

세종 국가시범도시는 인공지능(AI)이 운영하는 세계 최초 도시로, 스마트시티 사업을 기획·추진하는 곳이다. 자율주행자동차와 전동킥보드 등 퍼스널모빌리티 전용도로를 구축해 일반자동차와 공존한다. 부산은 로봇이 관리하며 고령화 사회를 대비하는 도시다. 이르면 내년 말부터 부산과 세종에 1만1000여세대를 순차적으로 분양한다. 2022년 첫 입주 예정이다.

정부는 시범도시 조성에 앞서 스마트빌리지 구성 계획을 연내 수립, 내년에 사업을 추진한다. 규모는 정하지 않았지만 체험관 수준을 넘어 실제 시민이나 관련 직원이 생활하면서 체험할 수 있는 규모로 구축할 계획이다.

정부는 이용자가 혁신 서비스를 스마트빌리지에서 미리 체험하도록 지원한다. 스마트시티 이해도와 공감을 높인다는 구상이다. 시범도시 내에 스마트서비스를 보여 주는 또 다른 테스트베드다.

정부가 세종과 부산 두 곳에서 국가시범도시를 추진하지만 실체를 놓고 여러 지적이 따랐다. 세종은 AI 도시를 지향하면서 구현 계획이 모호하다는 우려도 샀다. 기본 구상 발표 때 일반차량 진입을 금지하겠다는 식의 현실과 동떨어진 아이디어가 나와 비판을 받기도 했다.

정부는 스마트빌리지를 먼저 조성해 제대로 운영되는 사례를 보일 계획이다. 국가시범도시 사업이 시민 참여와 투자를 바탕으로 진행되는 만큼 사전 체험과 평가·개선이 중요하다는 판단이다.

정부는 스마트시티에 대한 시민 공감대를 높이기 위해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고 있다. 올해 하반기부터는 스마트시티 인증제를 시행한다. 스마트시티 용어가 남발하는 가운데 정의와 인식을 바로잡는 것이 인증제 역할이다.

국토부 관계자는 “스마트시티는 서비스 근원이 되는 데이터부터 시민의 적극 참여가 있어야 가능한 도시”라면서 “이를 위해서는 어떤 서비스로 우리 삶이 어떻게 향상될 수 있는지 눈으로 보고 체험할 수 있는 공간이나 서비스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문보경 정책 전문기자 okmun@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