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5162 0512019061753155162 04 0402001 6.0.10-RELEASE 51 뉴스1 0

200만명 몰릴만도…홍콩시위 도화선 '소리없이' 中 끌려간 이들

글자크기

中 정치풍자서 팔던 서점주·민주인사 납치

일부는 중국서 의문사

뉴스1

홍콩 서점주들의 납치 사건 관련 서명 <자료 사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권영미 기자 = 16일(현지시간) 홍콩에서는 인구의 30%인 200만명이 생업을 잊고 범죄인 인도 법안(일명 송환법) 반대 시위에 동참했다. 홍콩이 중국과의 범인 인도 협정 개정을 추진하면서 시작된 이 시위는 시작부터 100만명이 운집하면서 홍콩 시민들의 절박함을 여실히 보여줬다.

BBC에 따르면 이번 시위의 도화선이 된 것은 지난 2015년 5명의 홍콩 서적상들이 중국에 납치·억류된 사건이었다.

시민들은 범죄인 인도 법안이 체결되지 않은 상황에서도 이렇게 민주인사들의 납치가 이뤄졌는데 이렇게 중국을 포함해 법안이 개정되면 누구도 안전하지 못하리라는 위기감을 갖게 된 것이다.

시민들에게 공포와 충격을 안겨줬던 사건은 홍콩 퉁뤄완(銅鑼灣·코즈웨이 베이) 서점주들 납치 사건이다. 퉁뤄완은 중국 위정자들에 대한 정치 풍자서 등 중국 대륙에서 출판할 수 없거나 판매할 수 없는 책을 파는 곳으로 유명했다.

서점주(주주 및 점장)들은 4명이 중국 여행 중 억류됐고 한 명은 사라졌을 당시에 태국에 있었던 것으로 알려졌다. 이들 일부는 죄를 자백하는 장면이 중국 관영 TV 전파를 탔다. 이 사건은 2015년 사라졌다가 2016년 몇달만에 홍콩으로 돌아온 서점 점장인 린룽지가 중국 공안에 체포되고 자백을 강요당했다고 폭로하면서 세상에 드러났다.

서점 주주인 구이민하이(桂敏海)는 이 사건으로 수차례 중국에 억류됐다가 현재는 행방이 묘연하다. 스웨덴 국적을 가진 구이는 2015년 태국에서 사라졌다가 스웨덴 정부가 실종 조사를 위해 태국에 조사관을 급파했다. 그 후 구이는 중국 TV에 나와 자신이 2003년 발생한 치명적인 자동차 사고의 책임을 지기 위해 자발적으로 중국에 돌아왔다고 밝혔다.

중국 법원은 그에게 징역 2년을 선고했고 그는 2017년 풀려났다가 2018년 두 명의 스웨덴 외교관과 함께 상하이로 가던 중 열차에서 다시 연행됐다. 그 후 다시는 공식적으로 모습을 드러내지 않았다.

린룽지의 서점 주주 납치 폭로 당시였던 2016년 7월 라이통곽(黎棟國) 홍콩 보안장관은 "본토 당국에 사람을 인계하기 위한 법적 협정은 없으며 홍콩 정부가 모든 사건을 홍콩의 법에 따라 처리할 것"이라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최근 홍콩 정부는 추진했던 송환법 개정안에 대해서 안전장치가 있다고 말해왔지만 비판론자들은 이 외에도 악명 높은 사례들이 많이 존재한다면서 이를 믿지 않고 있다.

펭밍(彭明)은 민주주의와 인권운동가로 활동하다가 2005년 이후 중국 후베이 지역에서 종신형을 선고받고 복역 중 사망했다. 그는 1999년에 18개월의 노동교화를 선고받았고 2000년 8월 이를 마친 후 태국으로 도망쳐 망명 신청을 했다. 그후 미국에 정착해 중국의 일당 독재에 반대하는 운동을 벌였다.

그는 2004년 연로한 부모를 만나기 위해 태국에 왔다가 버마(지금의 미얀마)로 유인, 납치된 후 2004년 중국에 송환됐다. 그가 종신형을 선고받은 죄목은 위조지폐 소지 혐의였다. 교도소 당국은 펭이 TV를 보다가 갑자기 쓰러져 병원에서 사망했다고 밝혔지만 그의 가족은 사인 조사가 제대로 이뤄지지 않았다면서 의문을 표시하고 있다.

친중국 정부 인사도 납치에서 예외가 아니었다. 샤오젠화(肖建华)는 중국의 억만장자로 2017년 겨울 아침 일찍 사라질 당시 홍콩 포시즌스호텔에 머물고 있었다. 샤오는 베이징대를 졸업한 후 1990년대에 PC를 팔면서 사회생활을 시작했다.

파이낸셜타임스(FT)에 따르면 그는 1989년 베이징 학생 시위(천안문)에서 학생 편이 아닌 당 편을 든 후 당지도자들의 가족과 끈끈한 유대를 갖고 있었다. 나중에 샤오는 해외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는 성명을 발표했다. 또 중국 정부의 '법치주의'를 칭찬하면서 자신이 납치되어 중국 본토로 끌려간 것이 아니라고 말했다.

뉴스1

16일 200만명이 운집한 호옹 송환법 반대 시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ungaunga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