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4916 0532019061753154916 04 0401001 6.0.8-hotfix 53 노컷뉴스 0

트럼프 "상황 달라질수도 있지만 지금은 김정은과 매우 좋아"

글자크기
CBS 노컷뉴스 임형섭 기자

노컷뉴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북한 핵문제와 관련해 "(핵)실험도 없고 어떤 것도 없다"면서 "그러나 (상황이) 달라질 수 있다"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16일(현지시간) 방송된 ABC와의 인터뷰에서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을 "매우 터프한 남자이고 매우 똑똑한 사람"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어 "그(김 위원장)는 많은 사람을 잘 대우하지 않지만 나에 대해서는 잘 대접해왔다"면서 "어느 시점에는 그런 것이 달라질지 모른다. 그러면 나도 역시 변해야 할 것"이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하지만 지금 당장은 매우 좋은 관계를 갖고 있다며 정말로 매우 강한 관계라고 강조했다.

최근 김 위원장으로부터 친서를 받은 사실을 공개한 트럼프 대통령은 ABC 방송 앵커에게 비보도를 전제로 편지를 조금 보여주겠다며 "매우 좋은 편지"라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핵실험은 없었고 매우 짧은 거리를 제외하면 근본적으로 정말로 아무런 시험이 없었다"면서 "그가 시험한 것은 솔직히 말해 많은 다른 나라들이 하는 것"이라고 덧붙였다.

트럼프 대통령은 그러면서 북한은 경이적인 입지를 갖고 있고 부자가 될 수 있다며 "그가 그것을 해내는 유일한 길은 핵무기를 없애야 한다는 것"이라고 강조했다.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