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0833 0032019061753150833 01 01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바른미래 혁신위원장에 주대환…안철수·유승민계 "대승적 양보"(종합)

글자크기

정병국 주장했다가 "당 정상화 위해" 양보…하태경 "최대한 빨리 출범"

연합뉴스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왼쪽) [연합뉴스 자료사진]



(서울=연합뉴스) 이은정 기자 = 바른미래당이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위원장으로 하는 혁신위원회를 구성하기로 했다.

손학규 대표는 17일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이후 기자들과 만나 "주 의장이 위원장을 맡고 최고위와 긴밀히 협의해 혁신위원 9명을 인선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손 대표는 "주 의장 선임은 최고위의 만장일치로 이뤄졌다"며 "앞으로 혁신위가 의결한 것은 최고위에서 논의해서 결정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의 발전과 새로운 미래를 위해, 그리고 당의 총선 승리를 위해 혁신위원회가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바른미래당은 그간 혁신위원장을 놓고 주 의장을 선호하는 손 대표 측 당권파와 정병국 의원을 내세운 안철수·유승민계가 팽팽히 대립해왔다.

유승민계 하태경 최고위원은 취재진과 만나 "(안철수·유승민계) 최고위원 5명이 대승적으로 양보했다"며 "큰 정치는 크게 양보하는 쪽에서 하는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 최고위원은 "혁신위원 구성을 이번 주 안으로 끝내 최대한 빨리 출범시키려 한다"며 "혁신위를 설치하기 위한 당헌·당규 개선 작업도 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안철수계로 분류되는 김수민 의원은 연합뉴스와의 통화에서 "반목하고 분열하는 모습을 그만 보이고 당이 정상화돼야 총선을 치를 수 있다고 서로 의견을 모았다"고 말했다.

주 의장은 옛 민주노동당 정책위의장 출신으로 1979년 부마 항쟁 때 투옥되는 등 80년대 노동운동에 투신한 재야인사다.

그는 사회민주주의연대 공동대표, 죽산조봉암기념사업회 부회장을 지냈고, 지난 4월부터는 시민단체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맡았다.

ask@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