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50400 0582019061753150400 06 0601001 6.0.8-hotfix 58 스포츠월드 53152536

[SW시선] YG 아닌 한서희?…‘공익제보자’ 향한 엇나간 화살

글자크기
스포츠월드

[스포츠월드=정가영 기자]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을 받고 있는 그룹 아이콘 전 멤버 비아이의 불똥이 한서희에게 튀었다. 비아이의 전 소속사 YG엔터테인먼트(이하 YG)를 향한 의혹이 커져가는 가운데 관련 인물들의 조사에 앞서 공익제보자로 알려진 한서희가 집중 공격을 받는 모양새다.

지난 12일 오전 디스패치가 비아이의 과거 마약 범죄 의혹에 대해 보도했다. 2016년 8월 비아이의 카카오톡을 통해 마약 대리 구매 정황이 포착됐지만 경찰은 그를 조사조차 하지 않았다는 것. 다음날 한 매체의 보도로 비아이와 마약 관련 대화를 나눈 A씨가 가수 연습생 출신의 한서희라는 사실이 알려졌다. 둘의 대화가 이뤄진 약 4개월 후 한서희는 마약류관리에 관한 법률 위반으로 긴급 체포됐다. 마약류가 오간 정황을 모두 진술했지만 오직 한서희만 체포됐다.

스포츠월드

한서희는 몇 년간 연예계 마약 이슈에 이름이 오르내리던 인물. 그룹 빅뱅의 멤버 탑과 대마초를 흡연한 혐의 등으로 징역 3년 집행유예 4년, 보호관찰 120시간 등을 선고받았다. 익명의 공익제보자가 한서희로 밝혀지자 기다렸다는 듯이 한서희를 향한 집중 공격이 시작됐다. 일부 누리꾼들은 비속어를 섞어가며 한서희에게 SNS 메시지를 보냈다.

이에 한서희는 “내 이름이 이렇게 빨리 알려질지 몰랐다. 당황스럽고 무서운 건 사실”이라고 했다. 그럼에도 “감형 받기위해 호소하는 것이 아니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탑과 투약한 대마초 사건, 비아이와의 대화에 등장하던 LSD 투약 사건이 병합돼 이미 죗값을 치루는 중”이라며 “내가 염려하는 부분은 양현석이 사건에 직접 개입하며 협박한 부분, 경찰 유착등이 핵심이다. 제보자가 나라는 이유만으로 초점이 쏠릴 것이 걱정돼 사건을 별개로 봐주시길 부탁드리는 것”이라고 호소했다. 그러나 한서희의 염려는 현실화 됐다.

이번 사건의 본질은 ▲비아이의 마약 구매 및 투약 의혹 ▲YG 전 수장 양현석의 개입 및 협박 의혹 ▲YG와 경찰 사이의 유착 의혹이다. 공익제보자 한서희의 과거 행적은 별개의 문제다. 함께 대화를 나눈 두 사람 중 한 사람만 처벌을 받았고, 나머지 한 사람은 조사조차 받지 않았다. “불이익을 줄 수 있다”는 양현석의 협박을 받아 진술을 번복했다고 밝혔지만 오히려 제보자를 향한 화살만 빗발치고 있는 아이러니 한 현실이다.

한서희는 SNS를 통해 자신의 상황을 알리고 있다. 16일에는 “수많은 악플과 사실이 아닌 루머 유포로 힘든 시간을 보내고 있다”면서 SNS 상의 악성 메세지를 직접 공개했다. 한 누리꾼이 “따지고 보면 양현석보다 니가 더 나빠 XX” “공익신고 하나도 안 멋있다. 다음부터 닥치고 있어라” “XXX아, 우리나라에서 사라져”라는 장문의 악담을 게재하자 한서희는 이를 공개했다. 그러자 작성자는 이내 죄송하다며 사과했다.

스포츠월드

‘마약’에는 어김없이 YG엔터테인먼트가 떠오른다. ‘YG=약국’이라는 오명은 YG가 자처해서 만들었다. 2개월에 한 번씩 ‘간이 마약 진단 키트’를 구매해 자체적으로 약물 반응 검사를 하고 있다는 놀라운 해명도 YG이기에 가능했다. 일련의 사단에 14일 YG 수장 양현석은 “모든 직책과 업무를 내려놓겠다”고 밝혔다. 동생인 양민석 YG 대표이사도 자리에서 내려왔다.

하지만 YG를 향한 수사가 얼마나 공정하게 이뤄질 지는 미지수다. 비아이가 한서희와 나눈 카카오톡에는 “너랑은 같이 해봤으니까 물어본다”는 발언이 버젓이 존재한다. 그렇지만 비아이는 “한 때 너무도 힘들고 괴로워 관심조차 갖지 말아야 할 것에 의지하고 싶었던 것은 사실”이라면서 “그 또한 겁이 나고 두려워 하지도 못했다”고 했다. 투명한 수사가 이뤄지지 않는 한, 대중은 비아이의 ‘두려워 하지 못했다”는 믿을 수 없는 발언을 받아 들여야만 한다.

이미 전 소속사가 되어 버렸지만 YG가 해당 사건에 내놓은 입장도 ‘겉핥기’에 불과하다. 최초 보도를 통해 한서희, 비아이와 같은 소속사 가수 이승훈이 나눈 대화가 공개됐가. 이승훈은 비아이가 마약 양성 반응을 보였다며 한서희에게 만남을 종용했고 추후 양현석과 한서희의 만남이 주선됐다. 그러나 이같은 보도에 YG의 입장은 단 하나다. 이승훈의 개입 의혹은 사실이 아니며 이승훈이 ‘YG 기획실 차장’이라는 보도는 단순 해프닝이라는 것. 한서희는 YG 연습생 출신이 아니라는 ‘공식’ 입장도 전했다. 그러나 대중이 궁금한 것은 이승훈이 차장이냐 아니냐가 아니다. 사건 은폐에 이승훈이 연관돼 있는지, 비아이가 마약 투약을 했는지 여부다.

‘버닝썬 사건’에서도 YG는 승리의 관련성에 대해 적극 부인해왔다. 그리고 비아이 논란이 터지자 짧은 “소속 아티스트에 대한 관리 책임을 절감하고 있다”는 짧은 사과와 함께 ‘비아이 팀 탈퇴와 전속 계약 해지’가 공지됐다. 언제나처럼 뜬구름 잡는 해명만 내세우고 있는 YG 측의 입장과, 수사의 의지를 엿볼 수 없는 수사 당국, 용기낸 제보자에게 쏟아지는 비난까지. 어떤 해명에도 불신만 커져가는 대중의 시선은 어쩌면 당연한 것일지도 모른다.

jgy9322@sportsworldi.com

사진=YG엔터테인먼트 제공, 한서희 SNS

ⓒ 스포츠월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