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9524 0122019061753149524 01 0101001 6.0.14-RELEASE 12 전자신문 0 popular

바른미래당, 혁신위원장에 '주대환'…금주내 혁신위 구성 끝낸다

글자크기
전자신문
바른미래당이 주대환 '플랫폼 자유와 공화' 공동의장을 혁신위원장으로 한 혁신위원회에 17일 만장일치로 합의했다.

손학규 바른미래당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 직후 기자들에게 “주대환을 위원장으로 한 혁신위 구성에 합의했다”며 “혁신위는 9명으로 구성하고 당의 발전과 새로운 미래, 총선 승리를 위해서 혁신위가 앞으로 당의 미래 혁신에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손 대표는 “만장일치로 합의를 봤다”며 “혁신위원 구성 비율은 주대환 위원장과 최고위가 긴밀하게 협의하는데 내용적으로는 형평성 있게 하나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

계속해서 혁신위원장으로 거론돼 온 정병국 의원에 대한 질문에 손 대표는 “정 의원은 아주 훌륭한 분으로 저하고도 개인적으로 가깝고, 정치권 존경받는 분인데 당내에서 다른 의견들이 있어서 주대환이 좋겠다는 의견으로 모아졌다”고 말했다.

하태경 최고위원은 “정병국 의원과 주대환 위원장 두 분이 같이 할수는 없기 때문에 우리 5인의 최고위원들이 대승적으로 양보했다”며 “한 쪽이 양보하지 않으면 타결이 안 되는 상황이고, 큰 정치인은 크게 양보하는 쪽에서 하는 것으로 대표 제안을 대승적으로 받아들이기로 했다”고 말했다.

하 최고위원은 “혁신위를 당헌 상의 조직으로, 당규를 어차피 만들어야 하기 때문에 당헌 근거가 필요하다”며 “혁신위를 위한 당헌당규 개정작업도 이어질 것이고 혁신위원 구성은 최고위 합의로 구성될 것이라 주대환 위원장과 합의로 할 것”이라고 말했다.

구성 기한은에 대해서 하 최고위원은 “혁신위원 구성은 최대한 빨리 이번주 안에 끝낼 것”이라며 “대표님도 똑같은 생각”이라고 말했다.

송혜영기자 hybrid@etnews.com

[Copyright © 전자신문. 무단전재-재배포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