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8533 0372019061753148533 01 0101001 6.0.14-RELEASE 37 헤럴드경제 0 popular

삼척 앞바다서 발견된 北어선에 놀란 軍 “경계작전에 이상 없었다”

글자크기
-15일 오전 삼척 앞바다서 北어선 발견돼

-조업중이던 남측 어선이 발견해 신고

-해군, 해경, 육군 3중 감시망 뚫렸나 논란

-군 “소형 목선, 높은 파고로 레이더 안잡혀”

헤럴드경제

지난 11일 우리 해군이 동해상에서 표류한 북한 어선을 구조하고 있다. 그러나 지난 15일 표류한 북한 어선에 대해서는 속초항 앞바다 인근에서 민간 어선이 발견할 때까지 군 당국이 파악하지 못했다. [사진=합동참모본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김수한 기자] 군 당국은 지난 15일 오전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에서 표류하다 삼척항 앞바다까지 약 150㎞를 떠내려와 남측 어선에 의해 발견된 북한어선 1척과 관련해 “군의 경계작전에 이상은 없었다”고 17일 밝혔다.

군 관계자는 “표류한 북한 어선은 소형 목선이고, 파도의 높이가 2m에 달했으며, 기관 고장으로 엔진도 꺼진 상태여서 레이더상에는 미미한 점으로 인식돼 현재레이더 시스템상으로는 한계가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이 관계자는 “향후 군은 이번에 나타난 미비점이 무엇인지 파악해 보완해 나가겠다”고 덧붙였다.

정부 관계기관에 따르면, 작은 목선 형태인 북한 어선은 4명을 태운 채 15일 오전 6시 50분께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남한 어선에 발견됐다. 북한 어선은 어업 중 기관고장으로 동해 NLL 이남까지 표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동해 북방한계선에서 삼척 앞바다까지는 직선거리로 대략 150여㎞에 달한다. 북한 어선은 민간 어선에 발견될 때까지 우리 군경의 3중 감시망에 전혀 포착되지 않아 ‘해상 경계 태세에 구멍이 뚫린 게 아니냐’는 지적이 제기됐다. 군경과 국정원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조는 삼척항을 통해 예인된 이 북한어선과 어민들을 대상으로 표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에도 북한어선 1척(6명 탑승)이 기관고장으로 동해 해상에서 표류했으나 그때는 우리 해군 함선에 의해 구조됐다. 그러나 이번에는 우리 군경의 ‘3중 감시망’에 포착되지 않았다.

해상 경계는 해군이 담당하고 있다. 해경은 NLL 이남 민간 선박들을 감시하고 우리 어선 등의 월북 방지 임무 등을 수행하고 있다. 해경과 해군은 레이더로 탐지한 선박의 경우 선박자동식별장치(AIS)를 통해 우리 민간 선박인지, 북 어선 같은 미식별 선박인지 바로 확인 가능하다. 해안에서 수십㎞ 이내는 육군의 해안 감시 레이더로 중첩 감시한다. 이번에 북한 어선이 삼척항 앞바다에 발견된 것은 해군, 해경, 육군의 3단계 감시망에 모두 포착되지 않았다는 의미다.

soohan@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