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8482 0232019061753148482 02 0201001 6.0.20-RELEASE 23 아시아경제 0 false true true false 1560736800000 1560736827000 popular

"자치경찰 불안해" 수사관 시험 몰리는 젊은 경찰관들

글자크기

올해 '형사법 능력평가시험' 4818명 응시

2013년 도입 이후 역대 최다 인원 지원

수사관 자격 있으면 국가경찰 남는 것 기대

"과도한 경쟁" 우려도

아시아경제

서울 서대문구 경찰청. /문호남 기자 munona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아시아경제 이관주 기자] 수사 관련 분야 담당경찰(수사경과(警科))을 따로 뽑기 위해 실시하는 경찰 형사법 시험에 역대 최다 인원이 지원한 것으로 확인됐다. 검경 수사권조정과 함께 추진되는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른 불안감이 수사경과로 인원이 몰리는 가장 큰 요인이 됐다는 게 경찰 내 분석이다.


17일 경찰청에 따르면 최근 치러진 '제7회 형사법 능력평가시험'에 총 4818명의 경찰관이 응시해 1933명이 합격했다. 경찰청은 경찰공무원법에 따라 경찰행정 능률향상과 전문화를 위해 특기를 기능별로 분류해 운영한다. 형사법 능력평가시험은 수사관의 전문성을 높이기 위해 2013년부터 시행된 것으로, 이 시험을 통과하면 일반경찰과 구분되는 수사 전문인력으로 성장할 수 있다.


수사관이 되고자 이 시험에 응시하는 인원은 해마다 늘고 있다. 올해는 시험이 도입된 이후 역대 최다 지원자가 몰렸다. 올해 응시인원은 5년 전인 2014년(2849명)에 비해 70%(2000여명) 가량 증가했다. 합격자 분석 결과, 젊은 경찰관들의 수사경과 선호도가 두드러졌다. 20대 경찰관이 합격자의 절반가량인 946명을 차지했고, 30대까지 포함하면 합격자는 1793명(비중 92.7%)까지 늘어났다. 합격자 계급 또한 경사 이하의 일선 현장 경찰관들이 1745명(90.2%)으로 대다수를 차지했다. 이 같은 열기에 힘입어 전국 수사경과 충원율은 100%를 넘어 114%(3만1750명)에 달하고 있다.


이는 무엇보다 자치경찰제 도입에 따른 불안감이 작용했기 때문이다. 갓 임용돼 치안 현장에 배치된 젊은 경찰관들은 신분 변화에 대한 걱정이 더 크다. 계획대로 자치경찰제가 2022년 전면 시행된다면 일선 지구대ㆍ파출소, 교통ㆍ경비 소속 등 경찰관들은 지방직인 자치경찰로 배치될 가능성이 높다.


반면 수사경과를 가지고 경찰개혁의 일환으로 추진되는 '국가수사본부' 편제에 남는다면 국가공무원 자격을 유지할 수 있다. 향후 검경 수사권조정이 완료되면 더욱 경찰이 수사에 집중할 수 있다는 기대도 있다. 일선 파출소에서 근무하는 한 30대 경찰관은 "수사관이 되지 못하면 지방직 경찰관이 될 수 있다는 소문이 (경찰 내에) 나돈 지는 꽤 오래됐다"며 "아직 자치경찰에 대한 처우가 어떨지 알 수 없어 일단은 수사경과를 획득하려는 것"이라고 말했다.


다만 젊은 경찰관들의 수사경과 쏠림 현상에 대한 우려의 목소리도 나오고 있다. 지방의 한 간부급 경찰관은 "경찰 내 모든 기능은 시민 안전을 위한 각자의 역할을 수행하고 있다"면서 "젊은 경찰관들이 과도한 경쟁으로 내몰린다면 새로운 갈등의 단초가 될 수 있다"고 염려했다.



이관주 기자 leekj5@asiae.co.kr
<ⓒ경제를 보는 눈, 세계를 보는 창 아시아경제(www.asiae.co.kr) 무단전재 배포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