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7706 0012019061753147706 08 0802001 6.0.8-hotfix 1 경향신문 0

무선이어폰 최강 ‘에어팟’ 주춤, 삼성 ‘갤럭시버즈’ 약진

글자크기

1분기 40% 성장 속 ‘에어팟’ 정체

하반기엔 구글·MS 등도 신제품

시장 경쟁 더욱 치열해질 듯

경향신문

애플 ‘에어팟’


무선이어폰 시장의 절대 강자인 애플의 ‘에어팟’ 성장세가 주춤한 사이 삼성전자가 ‘갤럭시버즈’를 중심으로 점유율을 높이고 있다.

하반기에는 구글, 마이크로소프트 등도 무선이어폰을 내놓을 계획이어서 시장 경쟁이 심화될 것으로 보인다.

17일 시장조사업체 카운터포인트리서치의 ‘무선이어폰 시장보고서’에 따르면, 올 1분기 글로벌 무선이어폰 시장은 1750만대로 지난해 4분기(1250만대)에 비해 40% 성장했다. 특히 북미와 유럽 지역에서 성장률이 높았다.

애플 에어팟은 주춤한 모양새다. 지난 3월 2세대 에어팟을 내놨음에도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와 같은 60% 수준에 그쳤다. 보고서는 “재고소진을 위한 마케팅 효과로 1세대 에어팟 판매는 예상 대비 선전한 반면, 신규 출시된 에어팟2는 초기 판매가 기대에 못 미친 것으로 분석된다”고 밝혔다.

경향신문

삼성전자 ‘갤럭시버즈’


반면 삼성전자의 무선이어폰 점유율은 지난해 4분기 3%에서 지난 1분기 8%로 높아졌다. 삼성전자의 경우 기존 ‘기어 아이콘 X’에 이어 지난 3월 출시된 갤럭시버즈가 효자 역할을 했다는 분석이 나온다. 보고서는 “제품에 대한 긍정적인 시장 반응과 갤럭시S10과의 번들(묶음) 판매에 힘입은 것”이라고 분석했다. 삼성전자에 이은 3위는 자브라(5%), 4위는 BOSE(3%), 5위는 QCY(3%)였다.

카운터포인트 이윤정 애널리스트는 “QCY와 사운드코어(Soundcore) 등 신흥 강자가 늘어나고 있는 상황에서 하반기 구글, 아마존, 마이크로소프트 등 대형 IT업체들의 신제품 출시도 예고돼 있다”며 “앞으로 더욱 역동적인 무선이어폰 시장 구도가 예상된다”고 밝혔다.

곽희양 기자 huiyang@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