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6934 0032019061753146934 01 0107002 6.0.8-hotfix 3 연합뉴스 0

황교안, '홍문종 탈당'에 "국민은 분열 원하지 않아"(종합)

글자크기

"국회에 일방적으로 들어오라는 것은 선진의회 아니다"

"文정부, 멀쩡한 기업 해외로 쫓아…反기업정책 거둬야"

(서울=연합뉴스) 안용수 이동환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는 17일 홍문종 의원이 탈당 의사를 밝힌 데 대해 "분열은 국민이 원하는 게 아니다"라고 말했다.

황 대표는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회의 직후 기자들과 만나 "자유 우파가 한국당을 중심으로 뭉쳐서 문재인 정권의 폭정을 막아내는 것이 필요하다는 확고한 생각을 갖고 있다"며 이같이 밝혔다.

홍 의원이 대한애국당과 합류해 사실상 박근혜 전 대통령을 지지하는 '신공화당'을 창당하려 하자 이를 견제하며 추가 탈당 가능성을 경계한 것으로 보인다.

이어 황 대표는 한국당을 제외한 6월 임시국회 개회 가능성에 대해서는 "국회 정상화는 한국당이 가장 바라는 것으로서 민생은 어렵고 국민 고통이 심해지고 있다"며 "제대로 대화할 수 있는 상황을 막아 놓고 일방적으로 들어오라고 하는 것은 선진의회의 모습이 아니다"라고 주장했다.

그러면서 "함께 논의하고 민생을 생각하는 진정한 의회가 되도록 저희부터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앞서 황 대표는 최고위회의에서 "용인의 네이버 데이터 센터 철회 사례에서 보듯이 과학적 근거도 희박한 괴담에 휘둘린 정치권 때문에 기업이 투자하고 싶어도 할 수 없다"며 "문재인 정부에서 현실에 맞지 않는 산업 안전과 환경보호를 내세워 있는 공장 문까지 닫게 만들어 결국 멀쩡한 기업들을 해외로 내쫓고 있다"고 지적했다.

황 대표는 "기업들이 해외로 나가면 결국 그만큼 우리 일자리가 줄어드는 것"이라며 "우리 경제의 펀더멘털이 붕괴하는 것으로서 결국은 대한민국의 미래까지 무너지게 된다"고 비판했다.

황 대표는 "오는 28일 시작되는 G20(주요 20개국) 정상회의는 경제, 외교, 안보 모두에 매우 큰 영향을 끼칠 중차대한 고비"라며 "더이상 망신 외교, 코리아 패싱이라는 말이 나오지 않도록 외교 당국도 최선을 다해달라"고 말했다.

연합뉴스

발언하는 황교안
(서울=연합뉴스) 이진욱 기자 = 자유한국당 황교안 대표가 17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6.17 cityboy@yna.co.kr



aayyss@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