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6927 0202019061753146927 06 0601001 6.0.8-hotfix 20 스타투데이 14772103

안영미 결혼설 멘붕 "10월 6일" 추측→"찌라시 도는 거냐"(`무엇이든 물어보살`)

글자크기
스타투데이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매일경제 스타투데이 유림 인턴기자]

안영미가 '10월 6일 결혼설'에 당황했다.

17일 방송되는 KBS조이 예능프로그램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는 솔직 당당함이 매력적인 개그우먼 안영미가 속내를 훤히 꿰뚫는 서장훈, 이수근 두 보살의 눈썰미 때문에 진땀을 흘릴 예정이다.

그간 희귀 분장으로 브라운관 배꼽 도둑으로 활약해온 안영미가 이날 특별한 고민을 공개한다. 안영미는 가장 잘할 수 있는 독보적인 프로그램을 만들어, 보다 기발하고 재미있는 '19금' 개그를 대중화시키고 싶다는 고민을 털어놓는다.

그러나 안영미는 고민을 공개하기 전부터 두 보 서장훈, 이수근의 신통방통한 촉에 걸려들어 '멘붕'에 빠진다.

두 보살은 안영미의 차분해진 스타일만 보고도 결혼설을 제기, "날짜는 오는 10월 6일"이라고 신들린 추측을 펼친다. 이에 안영미는 "어디서 찌라시 도는 거 아니냐"며 당황스러움을 감추지 못했다는 후문.

뿐만 아니라, 속속들이 드러나는 의혹들에 정신을 못 차리면서 안영미는 "어떻게 안 거야"라며 의미심장한 말을 던져 기대감을 모으고 있다.

안영미를 둘러싼 진실과 의혹은 17일 오후 9시 50분 KBS조이 '무엇이든 물어보살'에서 확인할 수 있다.

한편, 안영미는 라디오 청취자였던 남자친구와 4년째 열애중이다.

mkpress@mkinternet.com

사진제공| KBS조이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