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5628 0512019061753145628 01 0106001 6.0.8-hotfix 51 뉴스1 0

北어선 삼척 올 때까지 軍경계 놓쳤나…감시망 허점 도마 올라

글자크기

관계 당국, 北어민 대상 표류 경위 조사 중

일각에선 北어선 탑승 인원 귀순 가능성도 제기

뉴스1

11일 속초 동북방 161km 지점(NLL 이남 약 5km 지점)에서 표류중인 북한 어선 1척을 우리 해군 함정이 발견해 예인하고 있다.(합참 제공) 2019.6.11/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문대현 기자 = 북한 어선 1척이 동해 북방한계선(NLL)을 넘어 표류하다가 강원도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우리 측 어선에 발견된 후 예인돼 관계당국의 조사를 받고 있는 것으로 확인되면서 군 감시망에 허점이 생긴 게 아니냐는 지적이 나온다.

군 등 관계당국의 발표를 정리하면 이 북한어선은 지난 15일 오전 6시50분께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남한 어선에 발견됐다.

어선에는 북한 어민 4명이 탑승했으며 기관 고장으로 떠내려온 것으로 알려졌다.

군 관계자는 "해경 쪽에서 먼저 얘기가 나온 사항"이라며 "해당 어선은 해경에 의해 예인됐고 관계 기관이 표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1일에도 북한 어선 1척이 기관 고장으로 동해상에서 표류하다 해군 당국에 구조돼 북한으로 돌아간 바 있다.

당시 합동참모본부에 따르면 우리 해군함정은 11일 오후 1시15분께 속초 동북방 약 161㎞, 북방한계선(NLL) 이남 약 5㎞ 부근 해상에서 기관 고장으로 표류 중인 북 어선 한척을 발견했다.

당시 해당 선박에는 선원 6명이 탑승해 있었다. 합참은 이들이 북측으로 귀환 의사를 밝혔고, 또 북측에서 통신망으로 해당 선박을 구조해 예인해 줄 것을 요청해 옴에 따라 '9·19 군사합의' 정신과 인도적 차원에서 이들을 북측으로 돌려보냈다고 전했다.

해군함정이 북한 조난 선박을 예인해 NLL 선상에서 인계한 것은 이때가 처음이었다.

그러나 이번에는 남북 간 통신망이 작동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지면서 군의 해상감시 체계에 공백이 생긴 것이 아니냐는 우려가 나오고 있다.

통상 해안에 대한 경계는 해군·해경의 해상레이더와 육군의 해안감시망이 중첩 감시하는데 이번의 경우 북한 어선이 동해 NLL에서 직선으로 130㎞ 넘게 떨어진 삼척항 근처까지 내려올 때까지도 전혀 식별하지 못했다는 것으로 비치기 때문이다.

이에 일각에선 북한군이 소형 함정을 이용해 마음 먹고 남하할 경우 우리로서는 치명타를 입게 될 수 있다는 시선도 제기된다.

그러나 합참 등 군 당국은 "현재 관련 사안을 조사하고 있으며 조사 결과가 나올 때까지는 내놓을 수 있는 입장이 없다"는 입장을 내놓고 있다.

이와 관련해 이번에 조난된 북한 선박에 탑승한 인원들은 군인이 아닌 민간인 신분으로 전해지는데 이들 중 일부가 귀순 의사를 밝혀 정부가 고심 중일 것이란 가능성도 일각에선 제기되고 있다.
eggod6112@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