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4664 0032019061753144664 04 0401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인도 비하르주 45도 폭염…주말 동안 70명 사망

글자크기

병원마다 열사병 환자 가득…18일까지 폭염 계속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 북부 비하르주의 기온이 최고 45도까지 올라가면서 주말 동안 최소 70명이 열사병으로 사망했다.

17일 힌두스탄 타임스에 따르면 지난 주말 비하르주에 폭염이 강타해 아우랑가바드에서 30명, 가야에서 30명, 나와다에서 10명이 각각 숨졌다.

연합뉴스

폭염 강타한 인도
[AP=연합뉴스]



토요일이었던 15일 가야의 기온은 45.2도, 바갈푸르가 41.5도를 기록했다.

현재 비하르주의 병원마다 열사병 환자들이 가득 차 두통, 어지럼증, 탈수 증세로 치료를 받는 상황이라 사망자가 더 늘 수 있다는 전망이 우세하다.

니티시 쿠마르 비하르주 총리는 열사병 사망자들에 애도를 표하고, 유족에게 40만 루피(680만원)의 위로금을 지급하겠다고 발표했다.

인도 기상청은 비하르주의 폭염이 18일까지 이어질 것이라고 예보했다.

연합뉴스

무자파르푸르 지역 병원
[AFP=연합뉴스]



한편, 비하르주 무자파르푸르 지역에서는 급성뇌염증후군(Acute Encephalitis Syndrome·AES) 증상으로 숨진 어린이 수가 주말을 지나며 93명까지 늘었다고 더 타임스 오브 인디아가 보도했다.

이 지역 어린이들은 이달 초부터 집단으로 급성뇌염증후군을 보여 비상이 걸린 상태며, 보건 당국이 역학조사를 벌이고 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