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4442 0532019061753144442 05 0501001 6.0.14-RELEASE 53 노컷뉴스 0

[인터뷰] 이광연 "결승전 끝나고 펑펑 운 까닭은..."

글자크기

결승전 눈물, 고생했다는 코치 말에..

이강인, 막내지만 운동장에선 선배같아

기억남는 세이브는 역시 에콰도르전

고향집 내려가서 엄마 갈비 먹고 싶어

CBS 김현정의 뉴스쇼



■ 방송 : CBS 라디오 <김현정의 뉴스쇼> FM 98.1 (07:30~09:00)
■ 진행 : 김현정 앵커
■ 대담 : 이광연 (U-20 축구국가대표선수)

일요일 새벽 우리 국민들 오랜만에 다시 광장에 모여서, 운동장에 모여서 ‘대한민국’ 외쳤죠. 비록 아깝게 우승은 놓쳤습니다만 FIFA 대회에서 준우승이라는 기록 세운 건 그 자체로도 엄청납니다. 한 명, 한 명이 다 빛났습니다. 정정용 감독의 리더십도 빛났고요. 이강인 선수는 골든볼. 그러니까 MVP를 수상했고요. 그리고 지금 만날 이 선수. 골키퍼 이광연 선수의 선방도 유독 돋보였죠. 지금 기자 회견까지 막 마치고 선수단이 어디로 이동하고 있는 게 아닌가 싶은데 연결을 해 보겠습니다. 이광연 골키퍼, 안녕하세요?

◆ 이광연> 안녕하세요.

◇ 김현정> 축하드립니다.

◆ 이광연> 감사합니다.

◇ 김현정> 지금 어디세요?

◆ 이광연> 지금 공항에서 나와서 버스 타고 행사장으로 이동하고 있어요.

◇ 김현정> 지금 버스예요? 옆에 선수들 다 있는 거예요?

◆ 이광연> 네.

◇ 김현정> 옆에 누구 탔어요?

◆ 이광연> 제 옆에 부산의 이상준도 있고 아산의 오세훈도 있고 여러 명의 선수들이 탔죠.

◇ 김현정> 그렇구나. 다들 지금 전화하는 거 듣고 있는 거예요, 그러면?

◆ 이광연> 네. 그런데 전화하는 사람들이 많아서. (웃음)

◇ 김현정> 다 전화 각자 하고 있구나.

◆ 이광연> 네.

◇ 김현정> 오늘 공항 분위기 어땠습니까?

◆ 이광연> 오늘 또 기자분들하고 사람들이 너무 많이 와서 너무 진짜 영광스럽고 감사했어요, 모든 사람들한테.

◇ 김현정> 일단 이게 지금 귀국 후에 이광연 선수 첫 방송 인터뷰니까 듣고 계신 우리 국민들께, 뉴스쇼 청취자들께 인사부터 한 말씀하시죠.

◆ 이광연> 안녕하세요. 저는 U-20 골키퍼 이광연이라고 합니다. 늦은 시간까지 항상 응원해 주시고 싸워주셔서 정말 감사하다는 말 먼저 전해 드리고 싶습니다.

◇ 김현정> 감사합니다. 그렇죠? 저희도 감사해요. 보는 국민들도 잘 싸워준 친구, 우리 선수들한테 정말 감사한데. 그런데 결승전 끝나고 우리 이광연 선수... 지금 조금 전에 왜 그래요? 무슨 소리예요?

◆ 이광연> 선수들이 기쁨을 표현하고 있습니다.

◇ 김현정> 그러면 혹시 되는지 안 되는지 모르겠는데 수화기 들어서 ‘와~’ 하고 같이 한번 박수 쳐줄 수 있어요?

◆ 이광연> 다시 급격히 조용해져서. 이게 분위기를 타는 상황인 것 같습니다. 제가 또 그러면 분위기가 싸해질 수 있어가지고 조심조심스러운 행동을 해야 합니다.

◇ 김현정> 조금 전에 ‘와’ 하는 선수 소리가 우리 뉴스쇼 청취자들께 보낸 선수들의 환호였군요.

◆ 이광연> 네.

◇ 김현정> 감사해요. 너무 울컥하네요. 그런데 우리 이광연 골키퍼는 결승전 끝나고 나서 왜 그렇게 우셨어요?

◆ 이광연> 일단 저도 진짜 정말 안 우려고 했어요. 안 울려고 했는데 김대환 골키퍼 선생님이 오셔가지고 너무 잘해 줬고 너무 고생했다라는 말에 울컥해서 울음이 계속 쏟아졌던 것 같아요, 진짜로.

◇ 김현정> 골키퍼 선생님이 오셔서 한 말. 그러니까 쌓여 있던, 누르고 있던 울음 같은 게 한 번에 폭발했군요.

◆ 이광연> 네, 이게 한마디로 3년간 저희가 노력했던 게 한 번에 이렇게 지나가는 것 같아가지고 3년간이 지나가는 것 같아서 너무 감격스러웠어요.

노컷뉴스

멋진 선방을 선보인 이광연 골피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그랬군요. 그러자 막내 이강인 선수가 와서 이광연 골키퍼의 두 볼을 이렇게 감싸고 뭐라고 뭐라고 하던데 그거 뭐라고 한 거예요?

◆ 이광연> 너무 잘해 줬으니까 준우승도 쉬운 거 아니라고 잘했다고 오늘 즐기자고 웃으면서 시상하자고 해서. 그런 위로를 해 줬어요, 강인이가.

◇ 김현정> 막내가 와서. ‘준우승도 잘한 거야, 형. 오늘을 즐기자.’

◆ 이광연> 강인이가 운동장에서는 되게 제일 선배 같아요.

◇ 김현정> 운동장에서는 제일 선배 같은데 그러면 사석에서는 좀 막내 티가 나요?

◆ 이광연> 막내 티 확 나죠.

◇ 김현정> 어떤 식으로?

◆ 이광연> 장난도 많이 치고 그냥 재미있어요, 강인이가 분위기 메이커예요.

◇ 김현정> 분위기 메이커예요? 아니, 그냥 멀리서 봐도 팀워크가 참 좋아 보여요, 그 팀. 좋다, 좋다 하는데 어느 정도나 좋은 거예요, 팀워크가?

◆ 이광연> 저희는 말하면서 다 알 정도예요.

◇ 김현정> 눈빛만 봐도?

◆ 이광연> 네. 그 정도로 진짜 말 안 해도 몸으로 표현해도 다 알아주고 그만큼 팀워크가 제일 잘 맞는 팀인 것 같아요, 제가 다녀본 팀 중에.

◇ 김현정> 이렇게 잘 맞는 팀은 처음이다.

◆ 이광연> 이렇게 대표팀 들어와서 이렇게 잘 맞는 대표팀은 처음인 것 같아요.

◇ 김현정> 그 중심에는 정정용 감독의 리더십이 있었던 거 아니냐. 이런 평가들도 있던데 정 감독님은 어떤 분이세요, 선수들한테?

◆ 이광연> 그러니까 선수들한테 당연히 충분히 배려를 해 주시는 분이고요. 저희가 정말 편하게 쉴 수 있게 그렇게 제공도 해 주시는 분이고 저희가 진짜 편안히 축구 할 수 있도록 좀 도와주시는 그렇게 배려심 많은 지도자분이십니다.

노컷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경기 시작하기 전에 ‘그냥 잘 놀다 와.’ 그렇게 말씀하셨다는 게 사실이에요, 결승전 들어가기 전에?

◆ 이광연> 네, 저희는 일곱 경기 다 대회라고 생각 안 하고 축제라고 생각하고 그냥 다 축제로 생각하고 즐겼던 것 같아요.

◇ 김현정> 축제. 이 말이 참 좋네요. 축제로 생각하고 즐겼다. 그런 식으로 임해서 그런지 정말 기막힌 세이브들이 많았어요. 개인적으로 가장 기억에 남는 세이브는 어떤 겁니까?

◆ 이광연> 저는 당연히 에콰도르 경기였던 것 같아요. 저희가 1:0으로 리드를 하고 있는 상황이었는데 실점을 했으면 연장전으로 가서 어려운 승부를 할 수 있었고 체력적으로 되게 수비가 힘들었을 수도 있기 때문에 마지막 골을 막은 거를 정말 의미 깊게 생각하고 있어요.

◇ 김현정> 진짜 여러분들 세네갈전, 에콰도르전 다 기억나시죠? 특히 에콰도르전에서는 끝나기 몇 분 전에 막 에콰도르 선수들이 젖 먹던 힘까지 막 볼을 차대는 거예요. 그런데 그걸 이광연 골키퍼가 다 막더라고요. 저는 그때 무슨 로봇인 줄 알았어요, 그런 상황에서는 어떻게 집중을 해요? 어떤 자신만의 비법 같은 게, 비결 같은 게 있습니까?

◆ 이광연> 저로서는 일단 항상 뒤에서 소리를 질러요. 그렇게 소리를 지르다 보면 긴장도 풀리고 집중도 더 잘되는 것 같아요.

◇ 김현정> 뭐라고 소리를 질러요?

◆ 이광연> 일단 수비수한테도 당연히 소리 지르긴 하는데 저한테도 소리 질러요.

◇ 김현정> 뭐라고? 집중하라고?

◆ 이광연> 네가 하나 이거 막아줘야 된다고. 이런 식으로 혼자 얘기를 해요.

◇ 김현정> 본인이 본인한테. ‘집중해, 광연아. 이거 막아야 돼.’ 이렇게요?

◆ 이광연> 네. 조금 오글거리지만.

◇ 김현정> 안 오글거려요. 저는 지금 생각나는 게 펜싱의 박상영 선수가 혼자서 ‘할 수 있다, 할 수 있다.’ 이러면서 막았다 그러잖아요. 그게 갑자기 떠오르네요. ‘집중하자, 광연아’ 이러면서 스스로를 다독이면서. 경기 종료 휘슬이 울린 후에도 마지막, 이미 경기 끝났는데도 막았던 거 아시죠, 본인이? 못 들은 거예요, 휘슬 소리를?

◆ 이광연> 휘슬은 듣기는 들었는데 그게 경기 종료 휘슬인지 아니면 파울 휘슬인지 무슨 휘슬인지 잘 모르잖아요. 그렇기 때문에 끝까지 막았던 것 같아요. 그런데 골 먹기가 너무 싫어서 마지막까지는 계속 막으려고 했던 것 같아요, 저도 모르게.

◇ 김현정> 이게 혹시라도 종료 휘슬이 아닐 수도 있으니까 마지막 최후의 순간까지 막자?

◆ 이광연> 네.

◇ 김현정> 대단합니다. 우리 선수들 이런 정신력으로 해냈습니다. 준우승의 대기록. 이광연 골키퍼. 실은 골키퍼로서 작은 키가 늘 핸디캡이다, 핸디캡이다. 이렇게 말해 왔던 걸로 아는데 이번에 키 작은 골키퍼들의 희망이 된 거예요. 어떠세요?

◆ 이광연> 제가 중학교, 고등학교, 대학교부터 작은 선수들이 포기한다는 얘기를 많이 들어서 작은 골키퍼도 충분히 할 수 있다는 것을 충분히 보여주려고 했는데 일단 제가 이렇게 몸소 보여줄 수 있었다는 게 정말 영광인 것 같아요.

◇ 김현정> 그래요. 많은 키 작은 골키퍼들의 희망이 됐고요. 이광연 선수, ‘빛광연’이라는 별명 있는 거 아시죠?

◆ 이광연> 네.

노컷뉴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 김현정> 마음에 들어요, 그 별명은?

◆ 이광연> 아직 저한테는 좀 부담이기는 한데 그래도 그렇게 불러주신다면 저도 꼭 그렇게 보답을 하고 싶어요.

◇ 김현정> 이제 지금은 같이 버스 타고 있습니다마는 이제는 행사 다 끝나고 할 공식 스케줄 다 끝나면 헤어지잖아요. 뿔뿔이 흩어지잖아요. 이 선수들 언제 이대로 다시 만날지 모르는데 뭔가 우리 언젠가 이렇게 만나자. 이런 약속 같은 건 안 했어요? 3년 후에 제주도 어디서 만나자. 이런 약속한 거 없어요?

◆ 이광연> 약속은 없지만 저는 꼭 도쿄 올림픽에서 다 같이 만났으면 좋겠습니다.

◇ 김현정> 도쿄 올림픽에. 이 선수 이대로 만났으면 좋겠다.

◆ 이광연> 네. 저희가 월드컵에서 준우승이라는 걸 했는데 도쿄 올림픽에서는 우승이라는 걸 해 보고 싶어서.

◇ 김현정> 이거 선수들끼리 얘기한 거 없어요? 그런 얘기 그냥 지나가면서라도?

◆ 이광연> 뭐 그냥 자주 하는 얘기는 있는데 다 같이는 안 하고 몇몇 선수들한테는 이렇게 얘기를 했어요.

◇ 김현정> 몇몇 선수들. 이강인 선수하고도 이런 얘기했어요?

◆ 이광연> 아니요.

◇ 김현정> 왜 강인이하고는 안 했어요?

◆ 이광연> 그러게요.

◇ 김현정> 정말 그렇게 되면 좋겠네요, 우리 선수들 최고의 팀워크로. 일단 오늘 행사 끝나고 나면 예산 집으로 가십니까?

◆ 이광연> 아니요. 일단 스케줄이 좀 있어서 서울에 좀 머물 것 같아요.

◇ 김현정> 그래요. 머물고 고향으로 돌아가면 제일 먼저 하고 싶은 것?

◆ 이광연> 일단 어머님이 갈비를 해 주신다 그래서 갈비부터 먹어야 될 것 같아요.

◇ 김현정> 고향집 돌아가서 어머니가 해 주시는 갈비찜 마음껏 먹고요. 두 다리 쭉 뻗고 주무시고 이 즐거움을 마음껏 누리시기 바랍니다.

◆ 이광연>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앞으로도 잘 뛰어주시고요. 고맙습니다.

◆ 이광연> 네, 감사합니다.

◇ 김현정> 여러분, 지금 버스 안에 선수들 같이 타고 움직이는 거라 조금 시끌시끌했습니다마는 그 흥분이 그대로 느껴지시죠. U-20 대표팀의 골키퍼 이광연 선수였습니다. (속기=한국스마트속기협회)

저작권자 © CBS 노컷뉴스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