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3617 0182019061753143617 05 0506002 6.0.8-hotfix 18 매일경제 48388297

위대한 도전 마친 이강인 “방학 즐기고 싶다”…거취 문제는 ‘비밀’

글자크기
매경닷컴 MK스포츠(인천공항) 이상철 기자

이강인(18·발렌시아)의 여름은 어느 때보다 뜨거웠다. 위대한 도전을 펼치며 형들과 잊지 못할 추억을 만들었다.

그리고 한국축구 사상 최초로 국제축구연맹(FIFA) 주관 남자대회 골든볼을 수상했다. 두 달간 모든 걸 쏟아낸 이강인은 쉬고 싶다고 했다. 그는 ‘방학’이라는 표현을 썼다.

이강인은 축구 U-20 대표팀과 함께 17일 오전 인천국제공항을 통해 입국했다. 한국은 이번 대회에서 역대 최고 성적인 준우승을 차지했다. 이강인도 2득점 4도움을 올리며 골든볼을 수상했다.

매일경제

이강인은 2019 FIFA U-20 월드컵 준우승 뒤 방학을 즐기고 싶다고 했다. 사진=대한축구협회 제공


이강인은 “처음 말씀드린 목표는 우승이었다. 비록 목표를 이루지 못했으나 최선을 다해 후회는 전혀 없다. 좋은 추억이었고 값진 경험이었다”라며 “골든볼도 내가 받은 게 아니라 팀이 받은 상이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매 순간이 기억에 남는다. (4월)처음 도착해 훈련할 때부터 마지막까지 모든 순간이 즐거운 추억이다”라며 “좋은 대회에 좋은 선수들과 같이 임했다. 좋은 팀에서 좋은 코칭스태프와 함께 해 성장에 큰 밑거름이 됐다. 미래에 더 좋은 모습을 보여드릴 수 있을 것 같다”라고 힘줘 말했다.

그러면서 그는 2019 FIFA U-20 월드컵 여정을 되돌아보면서 “나뿐만 아니라 모두가 행복했다. 많은 이야기를 나눴다. 앞으로 형들과 같이 할 수도 있고 못할 수도 있지만 같이 하고 싶다”라고 이야기했다.





이강인은 2001년생이다. 두 살 많은 형들이 뛰는 대회에서 최고의 기량을 펼쳤다. 동 나이대 선배들과 비교해도 역대 최고의 활약상이다.

그는 이에 대해 “내가 좋은 모습을 보일 수 있었던 건 내가 잘 뛸 수 있도록 동료들이 만들어줬기 때문이다. 경기를 뛰지 않은 선수들도 응원해줬다. 코칭스태프도 그렇다. 모든 분들께 감사드린다”라고 전했다.

이강인이 현재 가장 바라는 건 휴식이었다. 그는 “U-20 월드컵도 끝났으니 마음 편히 쉬고 싶다. 방학을 즐기고 싶다”라고 강조했다.

한편, 올 여름 이강인의 거취는 핫이슈다. 아약스, PSV 아인트호벤, 레반테 등 여러 팀이 이강인에 관심을 나타냈다. 스페인 언론은 이번 대회가 끝난 후 이강인의 미래가 결정될 것이라고 했다.

이강인은 거취와 관련해 귀띔해줄 수 있느냐는 질문을 받자 “없다”라고 웃으며 답했다. rok1954@maekyung.com

[ⓒ 매일경제 & mk.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