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2583 0372019061753142583 03 0310001 6.0.8-hotfix 37 헤럴드경제 0

신차 절반이 SUV…SUV, 자동차의 중심이 되다

글자크기
- 하반기 국산-수입 줄줄이 SUV 신차 출시

- SUV 시장 놓고 대격돌예고

헤럴드경제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헤럴드경제=이정환 기자] 국내 자동차 시장에서 스포츠유틸리티차(SUV) 비중이 절반에 육박하면서 SUV가 대세로 자리잡았다.

국내 완성차 업체는 물론 수입차 브랜드들도 잇따라 SUV 신차를 내놓고 있어 하반기에 SUV 시장을 둘러싼 국산차와 수입차간 격돌이 예상된다.

17일 한국자동차산업협회와 한국수입자동차협회에 따르면 올해들어 5월까지 내수시장에서 SUV와 밴형 차량(CDV)을 합한 레저용차량(RV) 비중이 46.9%에 달했다.

전체 승용차 판매는 61만2043대이고 이 중 SUV는 25만7380대, CDV는 2만9375대다. 국내 5개 완성차 업체만 보면 승용차 판매에서 RV 비중이 48.6%로 더 높다.

승용차 판매는 52만2115대이고 SUV가 22만5213대(43.1%), CDV가 2만8553대(5.5%)다. 작년 동기에는 SUV 38.4%, CDV 6.6%로 총 45.0%였다.

수입차에서도 SUV 인기는 비슷하다. 1∼5월 누적 RV 판매는 3만3015대로, 승용차(8만9928대)의 36.7%에 달했다. 이 중 SUV가 3만2167대다.

승용차 판매가 작년 동기(11만6798대)에서 23.0% 급감했지만 SUV 판매는 거의 같은 수준을 유지했다.

SUV가 대세로 자리잡으면서 국내외 업체들이 하반기를 앞두고 앞다퉈 신차를 내놓고 있다.

현대차는 다음달에는 소형 SUV 베뉴를, 11월에는 제네시스 브랜드 SUV인 GV80을 출시할 예정이다.

기아차도 다음달 소형 SUV ‘셀토스(SELTOS)’를 내놓는다. 대형 SUV 모하비의 신차급 페이스리프트(부분변경) 모델 출시도 3분기에 예정돼있다. 또, 미국에서 호응을 얻고 있는 기아차 텔루라이드를 국내로 들여올지도 주목된다.

이달 초에는 쌍용자동차도 4년만에 소형 SUV인 티볼리의 페이스리프트 모델 ‘베리 뉴 티볼리’를 내놨다.

수입 브랜드도 하반기 대전을 앞두고 SUV를 출시하고 있다.

BMW그룹은 이달 공개한 소형 SUV ‘뉴 X1’을 국내에 4분기부터 판매할 예정이다. BMW X1은 2009년 처음 출시된 콤팩트 SUV로, 뉴 X1은 2세대 부분변경 모델에 해당한다.

시트로엥은 컴포트 SUV ‘뉴 C5 에어크로스’를 상반기에 내놓은데 이어 소형 SUV ‘뉴 C3 에어크로스’를 사전계약 중이다.

링컨세일즈서비스코리아도 지난달 럭셔리 준대형 SUV 노틸러스(Nautilus)를 출시했다.

재규어랜드로버코리아는 콤팩트 SUV ‘올 뉴 레인지로버 이보크’를 이달 내놨다.

이탈리아의 슈퍼카 브랜드 오토모빌리 람보르기니 SUV ‘우루스’를 국내 공식 출시하고 3분기부터 인도한다. 우루스는 세계 처음으로 ‘슈퍼 SUV’로 개발된 모델이다.

한국자동차산업협회 관계자는 “글로벌 자동차 시장도 세단 모델에서 SUV 중심으로 재편되는 추세”라며 “최근 SUV 판매 증가세를 보면 연내 RV 비중이 50%를 돌파할 것으로 전망된다”고 말했다.

attom@heraldcorp.com

- Copyrights ⓒ 헤럴드경제 & heraldbiz.com,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