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2471 0522019061753142471 07 0701001 6.0.8-hotfix 52 뉴스핌 0

미술관과 박물관, 당신은 어느 쪽이 끌리나요

글자크기
[서울=뉴스핌] 이현경 기자 = 미술관과 박물관의 풍경은 비슷한 듯 다르다. 미술관은 미술품을 전시하는 곳이고, 박물관은 역사적 가치가 있는 유물과 학술 자료 등을 수집하고 전시한다. 관람객에게 예술적·역사적·학술적 가치가 있는 작품을 선보이고 있지만, 대중과 두 기관의 심리적 거리는 각각 차이가 있다.

◆ 박물관보다 문턱 높은 미술관

이런 사실은 관람객 수에서 대번에 나타난다. 지난해 국립중앙박물관이 국립현대미술관보다 85만8484명의 관람객과 더 만났다. 지난해 국립중앙박물관의 총 관람객 수는 330만4453명이다. 국립현대미술관의 총 관람객 수는 244만5969명. 관별로 국립현대미술관 관람객 수를 살펴보면 과천관이 91만1179명, 서울관이 118만5168명, 덕수궁관이 34만9622명이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오는 30일부터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덕수궁관에서 열리는 ‘근대미술가의 재발견1:절필시대’에서 전시품이 전시되어 있다. 이번 전시는 채색화가 정찬영과 백윤문, 월북화가 정종여 등 총 6명 작가의 작품 134점이 전시되며 파격적 형식의 근대 괘불 ‘의곡사 괘불도’가 박물관, 미술관 최초로 전시된다. 전시는 오는 30일에 개막하여 9월 15일까지 관람할 수 있다. 2019.05.29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은 평일에도 관람객들로 북적인다. 일반인은 물론 견학 온 초·중·고교 학생들로 붐빈다. 더욱이 박물관 한 켠에서는 소규모로 박물관 교육도 진행해 눈길을 끈다.

물론 국립현대미술관도 최근 뮤지엄 나이트(한밤의 미술관 나들이)나 다양한 도슨트(Docent·안내인) 프로그램을 운영하고 있다.

다만 대중과 거리를 좁히기 위한 미술관의 부단한 노력에도 아직 '미술관이 어렵다'는 편견이 강하다. 게다가 미술관 관람료가 비싼 것으로 알고 있는 이들도 있다. 국립현대미술관의 경우 관람료가 2000~4000원에 정해지는데도 말이다.

◆ 미술 교과서 보완하면 미술관 관람률 높아질까

박물관보다 미술관이 문턱이 높은 이유는 무엇일까. 문화체육관광부 관계자는 "박물관은 교과서에서 보던 유물을 볼 수 있기에 사람들이 관심을 가진다. 하지만 미술관은 교과서에서 보던 피카소 작품, 모네 작품 등은 작품 가격이 비싸기 때문에 미술관에서 전시를 열기가 쉽지 않다. 생활에서 쉽게 접할 수 없다보니 '미술은 그저 어려운 것'이라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윤창빈 기자 = 덴마크 메리 왕세자비가 22일 오후 서울 종로구 국립현대미술관 서울관에서 열린 ‘대안적 언어-아스거 욘, 사회운동가로서의 예술가’ 전시에 방문해 인사말을 하고 있다. 올해로 수교 60주년을 맞은 한국과 덴마크는 문화부 간 MOU 체결을 통해 2019년을 ‘상호 문화의 해’로 지정하였다. 2019.05.22 pangbin@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문체부는 올해 하반기 교육부와 협력해 미술교과서 보완에 대한 논의를 준비 중이다. 문체부 관계자는 "미술관에서도 볼 수 있는 작품을 교과서에 수록하려고 한다. 현대미술, 건축, 유니버설디자인 등이 될 것"이라며 "일단 이에 대한 연구가 필요하다. 여러 출판사 교과서에 이러한 내용이 실려있는지 확인하고 어떤 작가와 작품을 소개할 지 알아볼 예정이다. 그후 교육부와 같이 상의할 계획"이라고 설명했다.

교과서에 수록된 작품·유물과 관련한 전시는 일단 관람객들의 발길을 끄는 데 성공해 왔다. 국립현대미술관이 지난해 개최한 마르셀 뒤샹전의 관람객 수는 지난해 서울관에서 개최한 전시 중 가장 많은 관람객 수를 기록했다. 전시별 관람객 수를 살펴보면 마르셀 뒤샹전은 107일이라는 가장 짧은 전시기간에도 최종 관람객 수는 23만5720명(일평균 2200여명)이다. 마르셀 뒤샹의 '샘' 기성품에 새로운 의미를 부여하는 뒤샹의 '레디 메이드' 철학은 교과서에 실려있다.

뉴스핌

[서울=뉴스핌] 이윤청 기자 = 서울 용산구 국립중앙박물관 수장고에 보관된 유물. 2018.07.17 deepblue@newspim.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국립중앙박물관도 마찬가지다. 지난해 열었던 전시 중 '대고려'전이 17만2101명이라는 가장 많은 관람객을 모았다. 지난해 고려 건국 1100주년이기도 했고, 고려시대의 찬란한 미술 문화는 어느 역사 교과서에나 실린 내용이기 때문에 관람객의 뜨거운 관심을 받았다.

전문가들은 교과서 수정만으론 미술관 문턱을 낮추기 어렵다고 지적한다. 문제는 미술 교육 현장에 있다는 비판도 제기된다. 인하대학교 미술학과 정현 교수는 "미술교과서에 건축, 컨템포러리 아트가 들어오는게 맞다. 어디까지 보여주고 할 건지 전문가들이 결정할 것"이라며 "이보다 더 큰 문제는 현재 미술 교육 현장에 있다. 교육 현장에 나가보면 안전 상 문제로 아이들의 가위질도 막는다. 보조강사가 대신 하며, 포토샵 정도는 아이들이 직접하게 한다"고 아쉬워했다.

뉴스핌

마르셀 뒤샹의 '샘' [사진=국립현대미술관]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정현 교수는 마르셀 뒤샹의 전시가 흥행한 이유는 교과서에 실려있기 때문에 아니라 '블록버스터급 전시'였기 때문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뒤샹이 없었으면 현대 미술도 없었다. 기념비적인 전시다. 이전까지 한국에서는 한번도 뒤샹의 전시가 열린적이 없으니 역사적으로도 의미가 있는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교과서에 이상을 심으려고 하는 건 당연한 이야기다. 그러나 교과서는 표준화된 지침일뿐, 실제로 학생을 설득하고 인지시키고 문화적으로 실천할 수 있을지는 모르겠다. 현실에서 쉽지 않을 것"이라고 덧붙였다.

89hklee@newspim.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