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1174 1102019061753141174 08 0803001 6.0.14-RELEASE 110 조선비즈 0

폰 바꿀때… LTE는 요금 할인, 5G는 기기값 할인 택하세요

글자크기
스마트폰을 바꿀 때 '월 요금 25% 할인(선택약정 할인)'과 '공시지원금' 가운데 하나를 선택할 수 있다. 최대 2년간 통신요금제를 유지한다는 약정을 맺으면 매달 통신요금에서 25%를 할인받거나, 새 스마트폰 기기값(출고가)에서 일정액을 깎아주는 공시지원금을 받을 수 있는 것이다. 하지만 2년간 매달 통신요금에서 할인한 금액 합계와 새 스마트폰을 처음 살 때 받는 보조금을 비교하는 건 여간 번거롭지 않다. 더구나 공시지원금은 구매 시점에 따라 다른 데다, 휴대폰 대리점에서 주는 추가 보조금(공시지원금의 15%)까지 더해야 한다.

본지가 16일 기준으로 확인한 결과, 5G 스마트폰을 살 때는 SK텔레콤이나 KT에서 가장 비싼 요금제에 가입하는 경우만 제외하곤 대부분 공시지원금이 월 요금 인하를 선택하는 것보다 유리했다. 대리점의 추가 보조금까지 합치면 혜택이 최대 36만원 더 많았다. 반면 LTE(4세대 이동통신) 프리미엄폰을 살 때는 정반대다. 요금 할인을 택하는 게 유리했다. 통신 3사 모두 요금제와 상관없이 2년간 매월 통신요금에서 25%를 할인받는 총액이 보조금보다 10만원 이상이나 많았다.

◇5G폰 살 때는 공시지원금 유리

5G폰인 삼성전자의 '갤럭시S10 5G'(512GB 모델) 공시지원금은 KT가 16일 현재 78만원(월 13만원 요금제 가입 시)으로 가장 많다. 이 경우 추가 보조금까지 합치면 89만7000원에 달한다. 월 요금 할인(2년간 할인액 78만원)보다 11만7000원 정도 혜택이 더 크다. SK텔레콤과 LG유플러스의 최대 공시지원금은 추가 보조금을 합쳐 각각 72만4500원(월 12만5000원·8만9000원 요금제 가입 시)과 87만9750원(월 9만5000원·8만5000원 요금제 가입 시)이었다. 보조금을 이용하면 140만원이 넘는 이 스마트폰을 반값 이하에 살 수 있는 셈이다.

조선비즈

삼성전자가 운영하는 스마트폰 체험 공간인 ‘갤럭시 스튜디오’에서 고객들이 갤럭시S10 5G 모델에 대한 설명을 듣고 있다. 최근 고가의 5G 스마트폰 출시 등으로 인해 스마트폰을 구매하는 소비자들의 고민이 커지고 있다. /삼성전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동통신 3사는 최근 5G 가입자를 늘리기 위해 엄청난 보조금을 뿌리고 있다. SK텔레콤은 공시지원금(추가 보조금 포함)이 월 요금 할인보다 약 15만~21만원이 많았고, KT와 LG유플러스는 각각 11만~22만원, 24만~36만원이 많았다. 심지어 LG유플러스의 월 8만5000원짜리 요금제 가입자의 경우에는 월 요금 할인액과 공시지원금 간 차이가 무려 36만원이 넘었다.

단, SK텔레콤 가운데 갤럭시S10 5G를 구매하면서 월 12만5000원짜리 최고가 요금제를 가입할 때만은 다르다. 요금이 워낙 높다보니, 2년간 월 요금 할인 총액은 75만원으로, 공시지원금과 합법 보조금을 합친 것(72만4500원)보다 2만5500원 정도 많았다.

LG전자의 5G폰인 'V50씽큐'를 살 때도 이런 현상은 마찬가지였다. SK텔레콤과 KT의 최고가 요금제 가입 때만 월요금 할인액이 6만~9만원 많을 뿐, 통신 3사의 나머지 모든 요금제에선 공시지원금을 택하는 것이 소비자에게 최소 4만5000원, 최대 21만원 정도 더 주어진다.

◇LTE폰 살 때는 '통신요금 25% 할인'이 유리

LTE 프리미엄폰을 구매할 때는 상황이 전혀 달라진다. 월 통신요금 25% 할인을 택하는 것이 휠씬 유리하다. 지난해부터 통신 3사가 개편한 월 6만원 이상 LTE 요금제 8종을 따져본 결과다. 삼성전자 갤럭시S10(512GB 모델)을 살 때 통신 3사가 주는 공시지원금은 추가 보조금을 합쳐 약 15만~24만원 정도지만, 월 요금 할인으로 받을 수 있는 2년간 할인 총액은 적게는 41만원, 많게는 60만원에 달한다.

예를 들어 SK텔레콤의 월 10만원 요금제를 가입하면서 갤럭시S10을 산다면 공시지원금은 합법 보조금을 합쳐 24만1500원이 제공된다. 반면 월 요금 25% 할인에 따른 2년간 총할인액은 모두 60만원으로, 지원금보다 35만원 이상 많다. 또 갤럭시S10을 구매하면서 KT의 월 8만9000원짜리 요금에 가입하면 공시지원금(추가 보조금 포함)은 18만9750원이지만, 월 요금 할인 선택 시 2년간 할인받는 총액은 53만4000원이 된다. 약 34만원이 더 할인되는 셈이다.

LG전자의 LTE프리미엄폰인 'G8 씽큐'도 마찬가지다. 공시지원금(합법 보조금 포함)보다 2년간 월요금 할인 총액이 적게는 25만원, 많게는 43만원 더 많다. 가령, LG유플러스는 공시지원금이 보조금까지 합쳐 15만~19만원 수준인 반면, 2년간 월 요금 인하액은 41만~52만원이다. KT의 경우, G8 씽큐에 대한 공시지원금이 월 6만원 이상 요금제에 가입하더라도 7만~8만원밖에 되지 않는다. 합법 보조금을 합치더라도 8만~9만원 선이다.

통신업계 관계자는 "공시지원금은 통신업체들마다 마케팅 전략에 따라 금액을 내리거나 올리기 때문에 이렇게 소비자로선 다소 복잡한 계산을 해야 하는 상황"이라며 "스마트폰 구매 대리점에 '요금 할인'과 '보조금'을 비교해달라고 요청하는 게 좋다"고 말했다.




김봉기 기자(knight@chosun.com)

<저작권자 ⓒ ChosunBiz.com,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