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0822 0682019061753140822 03 0301001 6.0.14-RELEASE 68 동아일보 0 popular

年2%대 정기예금 사라져… 그래도 뭉칫돈 계속 몰려

글자크기

투자처 못찾는 ‘돈맥경화’ 심화

금값 고공행진… 시장개설후 최고

동아일보
직장인 오모 씨는 최근 1년 만기 정기적금 상품이 만료돼 2500만 원가량의 목돈이 생겼다. 당초 해외 부동산 펀드나 주가연계증권(ELS) 등 수익률이 높은 곳에 투자할 생각이었지만 최근 계획을 바꿨다. 미중 무역갈등 등으로 증시가 불안해 원금 손실이 우려되는 데다, 앞으로 금리도 더 내려갈 것 같아 은행에 돈을 좀 더 맡겨 놔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오 씨는 “비록 이자율은 낮지만 6개월 만기 정기예금에 목돈을 넣어놓고 상황을 지켜볼 것”이라고 말했다.

연 1%대의 낮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은행 정기예금에 자금이 몰리고 있다. 국내외 경기 침체와 불확실성 확대로 마땅한 투자처를 찾지 못한 투자자들이 은행 문을 두드리고 있는 것이다.

16일 금융권에 따르면 주요 시중은행의 연 2%대 정기예금 상품은 찾아보기 어렵다. 한국은행의 기준금리 인하 가능성이 커지면서 시중은행이 최근 줄줄이 예금 금리를 낮춰왔기 때문이다. 신한은행은 이달 들어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0.01∼0.02%포인트 내렸다. 하나은행도 이달 초 1년 만기 정기예금 상품 금리를 0.20%포인트, 우리은행은 0.10%포인트 각각 인하했다. 5대 시중은행 가운데 연 2%대 이자를 주는 정기예금 상품은 하나은행의 ‘N플러스 정기예금’이 유일하다.

이런 낮은 금리에도 불구하고 은행 정기예금에 점점 더 많은 자금이 몰리고 있다. 한국은행에 따르면 국내 은행의 정기예금 잔액은 지난해 12월 694조156억 원에서 올해 4월 말 기준 717조6861억 원으로 늘었다. 6개월 만기 정기예금 잔액 역시 같은 기간 80조9623억 원에서 87조8814억 원으로 증가했다. 반면 지난달 말 현재 주식형펀드는 78조3000억 원으로 한 달 전보다 5조3000억 원 줄어드는 등 시중 여윳돈이 증시나 부동산 등 투자시장으로 유입되지 않는 ‘돈맥경화’ 현상이 심화되고 있다.

안전자산 선호 현상으로 금값 역시 고공 행진을 하고 있다. 금융정보업체 에프앤가이드가 설정액 10억 원 이상 펀드의 수익률을 집계한 결과, 13일 기준 금 펀드 11개의 최근 1개월 수익률은 5.03%였다. 같은 기간 국내 주식형펀드는 ―0.19%, 해외 주식형펀드는 ―0.25%로 마이너스 수익률을 냈다. 14일 한국거래소(KRX) 금시장에서 금은 1g당 5만1370원에 거래를 마쳤다. 2014년 3월 KRX 금시장 개설 이후 최고가다. 이는 연초(4만6240원)보다 11.1% 오른 것이다.

유상훈 신한 PWM압구정센터 PB팀장은 “시장 유동성은 풍부하지만 단기 예금 등에 돈을 묶어두거나 안전자산인 금 관련 상품에 투자한 뒤 상황을 지켜보려는 고객의 수요가 늘었다”고 했다.

김형민 kalssam35@donga.com·신민기 기자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