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0482 0292019061753140482 06 0602001 6.0.8-hotfix 29 OSEN 0

첫방 '찰떡콤비' 김요한X문성민, 제2의 안정환·서장훈 꿈꾸는 '꽃거인콤비'[종합]

글자크기
OSEN

[OSEN=심언경 기자] 배구선수 김요한, 문성민이 첫 예능에 도전했다.

16일 첫 방송된 JTBC '찰떡콤비'에서는 정형돈&데프콘, 이수근&은지원, 이용진&이진호, 김요한&문성민이 팀을 이뤄 게임을 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특히 눈길을 끄는 콤비는 배구선수 김요한과 문성민이었다. 두 사람은 청소년 시절부터 대표팀 생활을 하며 15년 우정을 쌓은 사이라고. 훈훈한 비주얼을 보유한 두 사람에게는 꽃거인 콤비라는 별칭이 붙었다.

김요한과 문성민은 예능 신고식으로 호두를 딱밤으로 깨는 개인기를 선보였다. 이에 멤버들은 두 사람의 딱밤에 엉덩이를 맞기로 했다. 이때 문성민은 스파이크 서브킹으로, 123km/h라는 신기록을 보유하고 있다고 밝혔다. 결국 데프콘은 문성민이 스파이크로 날린 배구공에 엉덩이를 맞았다.

OSEN

첫 번째 게임은 콤비 퍼크 딱지였다. 위로 쌓은 딱지에 입을 대고 '퍼크'라는 소리를 내서, 딱지를 최대한 많이 뒤집는 사람이 이기는 방식이었다. 모두가 부진한 성적을 낸 가운데, 이수근 은지원 팀이 선전했다.

다시 대결이 시작됐지만, 딱지를 뒤집는 것은 쉽지 않았다. 결국 은지원과 이수근을 제외한 콤비들은 딱지를 최대한 멀리 던지는 게임을 하기로 했다. 꼴찌 데프콘은 벌칙으로 세트장 소품인 고추를 먹었다.

족구 대결에 앞서 이수근은 김요한과 문성민을 몰아갔다. 이에 두 사람은 족구장 중앙에 위치한 박스 위에 올라가서 춤을 췄다. 두 사람은 예능인으로 거듭나기 위해, 몸부림에 가까운 춤사위를 선보였다.

치열한 족구 대결이 끝나고, 침묵의 콤비 게임이 이어졌다. '공공칠빵'의 첫 벌칙자는 데프콘과 은지원이었다. 멤버들은 벌칙을 받는 두 사람의 손가락을 깨물었고, 비명 소리가 끊이질 않았다. 다음 벌칙에는 김요한이 당첨됐고, 데프콘이 소리를 내 또 한 차례 손가락을 내어줬다. 결국 데프콘의 손가락에서는 피가 났고, 데프콘은 잠시 자리를 비웠다.

OSEN

이어 추억의 라디오 광고 게임에서는 멤버들이 CM송을 듣고 나서 해당 제품을 맞춰야 했다. 김요한과 문성민은 답을 맞추지는 못했지만, 끊임없이 다른 출연자의 답을 주워 먹기 위해 고군분투했다. 특히 변비약 광고의 일부 멘트를 맞춰야 할 때, 두 사람은 정답 '보거든' 대신 "갈아입거든"이라고 말해 폭소를 자아냈다. /notglasses@osen.co.kr

[사진] JTBC '찰떡콤비' 방송화면 캡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