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0411 0562019061653140411 04 0404001 6.0.16-HOTFIX 56 세계일보 0

이란 의회의장 “오만해 유조선 피격…미국이 공격 배후” 지목

글자크기
세계일보

지난 13일(현지시간) 걸프 해역으로 이어지는 호르무즈 해협 인근 오만해에서 피격된 것으로 알려진 유조선 2척 중 1척에서 검은 연기 기둥이 치솟고 있다. 이란 국영TV IRIB 캡처


알리 라리자니 이란 의회(마즐리스) 의장은 지난달과 이달 13일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피격 사건의 배후가 미국이라고 주장했다.

라리자니 의장은 16일(현지시간) 열린 본회의에서 “미국은 대이란 제재를 완성하려고 유조선을 공격했다”라며 “이란에 대한 제재가 실패하자 (더 강력한 제재를 하려고) 그런 일을 저질렀다는 게 자명하다”라고 연설했다.

이어 “미국은 과거에도 전쟁을 일으키려고 자국 배를 공격하는 공작을 한 역사적 사례가 있다”며 “오만해 유조선 공격은 미국의 대이란 제재의 맥락에서 바라봐야 한다”라고 덧붙였다.

그러면서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외교로 문제를 해결하자고 우리에게 조언했는데 이는 어불성설이다”라며 “이란을 겨냥한 미국의 이른바 '최대 압박'과 경제적 테러리즘에서 외교라는 것을 찾아볼 수가 없다”라고 비판했다.

이란 정부는 이날 테헤란 주재 외신 특파원에게 두 차례에 걸친 유조선 공격의 배경을 설명하는 보도 자료를 배포했다.

이란 정부는 이 자료에서 “유조선 피격으로 중동의 긴장이 고조하면 유가가 상승해 사우디아라비아, 아랍에미리트(UAE)와 같은 중동의 산유국에 이익이 돌아간다”라고 주장했다.

김경호 기자 stillcut@segye.com

ⓒ 세상을 보는 눈,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