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40322 0512019061653140322 04 0403001 6.0.8-hotfix 51 뉴스1 0

"아르헨티나·우루과이 전 지역서 정전…전력망 문제"

글자크기

"원인 조사 중…전력 회복엔 몇시간 걸려"

뉴스1

아르헨티나 정전.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 16일(현지시간) 전력망 문제로 대규모 정전 사태가 발생했다고 AFP통신이 보도했다.

보도에 따르면 현재 아르헨티나 수도인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는 일부 상점만이 발전기를 이용해 영업하고 있으며, 우루과이 수도 몬테비데오는 거의 모든 전기가 나간채 몇몇 신호등만 작동하고 있다.

우루과이 전력회사인 UTE는 오전 7시6분에 아르헨티나 네트워크 결함으로 우루과이 전력망이 끊겼다고 밝혔다.

아르헨티나 에너지 당국은 "(단전 사태) 원인은 현재 조사 중으로 아직 확정되지 않았다"며 전력을 완전히 회복하려면 몇시간이 걸릴 것이라고 말했다.

인구 4400만명의 아르헨티나와 340만명의 우루과이는 부에노스아이레스에서 약 450㎞ 떨어진 지역에 있는 살토 그란데 수력발전소를 중심으로 공통 전력망을 가지고 있다.

아르헨티나 전력회사 2곳은 나라 전역의 전기가 끊긴 사실을 확인했다. 아르헨티나 전력사 에데수르는 트위터를 통해 "전력 상호접속 시스템의 대규모 고장으로 아르헨티나와 우루과이에서 전기가 나갔다"며 이번 정전은 "상호접속 시스템의 전반적인 고장 때문"이라고 밝혔다.

UTE는 정전이 우루과이뿐만 아니라 이웃 나라에서도 발생했다면서 (전기) 복구 작업을 계속하고 있다고 말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