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9892 0512019061653139892 05 0507001 6.0.8-hotfix 51 뉴스1 0

두산, LG에 위닝 시리즈…SK·키움 스윕-KT는 6위 도약(종합)

글자크기
뉴스1

두산 베어스. © News1 성동훈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인식 기자 = 두산 베어스가 LG 트윈스에 설욕하며 위닝 시리즈를 달성했다. 꼴찌 롯데 자이언츠는 이틀 연속 KIA 타이거즈에 승리했다.

SK 와이번스와 키움 히어로즈는 각각 NC 다이노스, 한화 이글스를 상대로 시리즈 스윕을 해냈다. KT 위즈는 연장 접전 끝에 삼성 라이온즈를 누르고 2연승하며 6위로 올라섰다.

두산은 16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9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LG와의 경기에서 2회말 5득점하며 5-3으로 승리했다.

위닝 시리즈를 해낸 2위 두산은 45승 27패가 됐다. 3위 LG는 40승 1무 29패가 되며 두산과의 승차가 3.5경기로 벌어졌다.

두산 선발 최원준은 2이닝 4피안타 1탈삼진 3볼넷 3실점(2실점)하고 일찍 물러났다. 이어 3이닝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 호투한 김승회가 3승(2패)째를 수확했다.

타선에서는 김재환이 4타수 2안타 1타점, 정수빈이 5타수 2안타로 멀티히트를 기록했다.

LG는 선발 임찬규가 1이닝 1피안타 4볼넷 4실점하고 패전투수가 됐다. LG는 2회말 마운드가 자멸한 뒤 타선이 이를 만회해주지 못했다.

선취점은 LG의 몫이었다. LG는 1회초 무사 만루 찬스에서 토미 조셉의 2타점 중전적시타로 2점을 뽑았고, 2회초 1사에는 좌중간에 떨어진 오지환의 2루타와 이천웅의 좌전적시타로 추가점을 뽑았다.

두산은 2회말 선두 박건우, 오재일의 볼넷과 박세혁의 몸에 맞는 볼로 만든 만루 찬스에서 상대 폭투와 김재호의 볼넷 류지혁의 밀어내기 볼넷, 1사 후 나온 호세 페르난데스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진 만루 찬스에서 두산은 2사 후 김재환의 몸에 맞는 볼과 박건우의 밀어내기 볼넷으로 2점을 뽑아 5-3으로 역전했다. 선발 임찬규가 버티지 못한 LG는 임지섭까지 투입했지만 아웃카운트 2개를 잡는 데 그쳤고, 김대현까지 마운드에 올리고 나서야 이닝을 끝낼 수 있었다.

이 과정에서 한 이닝 볼넷(6개), 4사구(8개) KBO리그 타이기록이 나왔다. 그리고 두산의 무안타 타자일순, 한 이닝 무안타 최다득점(5득점)은 KBO리그 신기록이었다.

이후 두산은 이어 던진 투수들이 한 점도 내주지 않고 LG 타선을 틀어막았다. LG는 2회말에 마운드가 무너져 내준 점수를 극복하지 못했다.

사직에서는 롯데가 KIA에 10-5로 승리했다. 이틀 연속 승리를 거둔 최하위 롯데는 25승 1무 44패, 2연패한 9위 KIA는 28승 1무 41패가 됐다.

6⅓이닝 5피안타 6탈삼진 2볼넷 2실점한 롯데 선발 장시환은 3승(6패)째를 거뒀다. 3이닝 3피안타 1탈삼진 3볼넷 4실점(3자책)한 KIA 선발 이민우는 패전투수가 됐다.

롯데는 1회말 선두 민병헌의 좌전안타와 도루, 외야 우측으로 뻗어나간 정훈의 적시 2루타로 선취점을 내고, 이어진 1사 1, 3루에서 손아섭의 2루 땅볼로 추가점을 올렸다. 이후 계속 추가점을 만들어낸 롯데는 막판에 타선이 터진 KIA의 추격을 따돌렸다.

인천에서는 SK가 NC를 9-2로 대파하고 시리즈 스윕에 성공했다. 3연승한 선두 SK는 47승 1무 23패, 3연패를 당한 5위 NC는 36승 34패가 됐다.

SK 선발 문승원은 6이닝 1피안타 3탈삼진 2볼넷 무실점으로 쾌투하고 5승(3패)에 성공했다. 반면 6이닝 8피안타 2탈삼진 6실점(2자책)한 이재학은 수비의 도움을 받지 못하고 패전을 떠안았다.

SK는 2회말 무사 2, 3루 찬스에서 나주환의 2타점 우전적시타로 2점을 선취했다. 그리고 이어진 1사 3루에서 허도환의 중견수 희생플라이로 추가점을 낸 뒤 3회말에도 3점을 보태 앞서나간 끝에 여유 있게 승리했다.

키움은 고척에서 한화를 9-6으로 제압하며 시리즈를 싹쓸이했다. 3연승에 성공한 4위 키움은 41승 32패, 5연패 늪에 빠진 8위 한화는 29승 41패가 됐다.

키움 선발 신재영은 2⅓이닝 3피안타 3탈삼진 1볼넷 3실점하고 물러났고, 3번째 투수 양현이 2⅓이닝 2피안타 1탈삼진 무실점하며 시즌 첫 승에 성공했다. 한화 선발 김범수는 2⅓이닝 5피안타 1탈삼진 4볼넷 7실점(5자책)으로 무너지고 패했다.

5-5로 맞서던 3회말 1사 1, 3루 찬스에서 키움은 김혜성의 중전적시타, 이어진 2사 1, 3루에 나온 서건창의 유격수 방면 내야안타로 2득점했다. 이후 리드를 지키며 승리했다.

KT는 연장전까지 치른 끝에 대구에서 삼성을 3-1로 이겼다. 2연승한 KT는 31승 41패가 됐고, 2연패로 30승 40패가 된 삼성을 7위로 밀어내고 6위로 뛰어 올랐다.

KT 선발 라울 알칸타라는 7이닝 8피안타 6탈삼진 1실점, 삼성 선발 원태인은 6이닝 5피안타 5탈삼진 3볼넷 1실점하고 모두 승패를 기록하지 못했다. 3이닝 동안 1피안타 3탈삼진 무실점한 KT의 2번째 투수 이대은이 2승(2패)째를 수확했다.

승부가 갈린 것은 양 팀이 1-1로 맞서던 10회초. 2사 1, 2루 찬스에서 외야 우중간에 떨어진 강백호의 적시타로 균형을 깬 KT는 유한준의 우전적시타로 1점을 보탠 뒤 10회말을 실점 없이 막아 경기를 승리로 마무리했다.

삼성의 박해민은 KBO리그 통산 38번째로 6년 연속 두 자릿수 도루를 성공시켰으나, 팀 패배로 빛이 바랬다.
nick@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