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9022 1082019061653139022 06 0602001 6.0.16-HOTFIX 108 엑스포츠뉴스 0 related

'집사부일체' 인요한, 이국종의 사부+끝 모를 순천 사랑 [종합]

글자크기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엑스포츠뉴스 나금주 기자] '집사부일체' 인요한 교수가 사부로 등장, 순천 사랑을 드러냈다.

16일 방송된 SBS '집사부일체'에서는 이국종 교수와 인요한 교수가 서로에 대한 존경심을 밝혔다.

이날 이국종 교수가 힌트 요정으로 등장, 사부에 대해 "한국 의료계 전반을 업그레이드시킨 분"이라고 밝혔다. 제자들은 영어로 적힌 초대장을 따라 순천 기독 진료소에 도착했다. 제자들은 외국인인 사부를 보고 당황했지만, 사부는 유창한 한국어로 제자들을 더 당황시켰다.

이국종 교수의 사부이자 이날 ' 집사부일체'의 사부는 바로 전라남도 순천 출신 인요한 교수였다. 이국종은 사부의 가문에 대해 "린튼 가문은 4대에 걸쳐 한국을 위해 삶을 바친 분들"이라고 밝혔다.

엑스포츠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인요한은 "할아버지가 미국에 3·1운동을 알리고, 아버지는 인천상륙작전에 참전했다. 전 5·18 민주화운동에서 통역을 했다"라고 밝혔다. 이어 그는 "그러다 5공화국에서 미 대사관으로 편지가 왔다. 제가 데모 주동자로 되어 있더라. 사복 경찰이 2년 따라다녔다. 그러다 미국 국적으로 병영 훈련에 자원했다"라고 밝혔다.

사부는 특별귀화 1호, 서양인 국가고시 통과 1호, 순천만 국가정원 제1호 홍보대사 1호, 순천 인 씨 1호, 한국형 엠뷸런스 개발 1호 등 '1호' 타이틀을 5개나 가지고 있었다. 제자들이 "영어는 좀 하냐"라고 묻자 사부는 "어렵게 한다. 초대장에 얼마나 어렵게 영어를 쓴 줄 아냐"라고 말해 웃음을 자아냈다. 자신을 '순천 촌놈'이라고 소개하기도.

사부는 현재 한국형 앰뷸런스를 개발한 이유에 대해 "아버지가 교통사고가 났는데, 옮길 차가 없어서 택시 뒤에서 운명하셨다"라며 좁은 골목길, 달동네도 갈 수 있는 앰뷸런스를 만들었다고 밝혔다.

사부는 순천 가이드가 되어 제자들에게 순천을 소개해주고, 순천에서 땅따먹기하면서 보낸 자신의 어린 시절을 떠올렸다. 이어 사부는 제자들과 함께 골목놀이를 하고, 순천 쌈밥상을 먹으러 향했다. 사부는 "돼지고기 한 점을 새우젓에 찍어먹는 그 맛을 모르고 죽는 외국인이 불쌍하다 이 말이야"라고 말해 웃음을 안겼다.

enter@xportsnews.com / 사진 = SBS 방송화면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