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8688 0032019061653138688 05 0506001 6.0.8-hotfix 3 연합뉴스 0

[U20월드컵] 잠 못 이룬 정정용 감독 "감사하고, 미안합니다"

글자크기

"목 터져라 응원해준 국민께 감사…더 빛날 수 있었던 선수들에게는 미안 "

연합뉴스

[U20 월드컵] 정정용 감독, 결승, 그리고 U-20을 돌아보며
(바르샤바[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16일 오전(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공항에서 한국으로 돌아가기 앞서 취재진과 이번 대회를 돌아보며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바르샤바[폴란드]=연합뉴스) 배진남 기자 = "감사하고, 미안합니다."

한국축구의 미래들을 이끌고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 준우승을 차지한 뒤 폴란드를 떠나면서 정정용(50) 감독이 한 말이다.

정 감독은 20세 이하 대표팀과 함께 16일 오후(한국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국제공항에서 한국으로 향하는 비행기에 올랐다.

대표팀은 2019 FIFA U-20 월드컵 결승에서 우크라이나에 1-3으로 져 준우승을 차지했다. 비록 정상 문턱에서 주저앉았지만, FIFA가 주관하는 남자대회에서 한국축구의 역대 최고 성적을 일궜다.

폴란드에서의 긴 여정을 마무리하고 한국으로 떠나기 전 바르샤바 공항에서 만난 정 감독은 아쉬움에 전날 잠을 못 이뤘다고 했다.

그러면서 "감사하고, 미안하다"고 했다.

그는 "목이 터지라고 응원해주신 대한민국 국민들에게 감사하고, 고생한 우리 선수들에게는 미안하다"면서 "좀 더 빛날 수 있었을 텐데 선장인 제 욕심으로 인해 거의 도착지에 다 왔는데 방향이 조금 틀어졌던 게 정말 미안하다"고 덧붙였다.

정 감독은 이날 아침 식사 자리에 처음으로 참석하지 않았다고 했다. 그는 "선수들을 볼 수가 없었다"면서 버스에 올라타서 인사만 했다. 시간이 조금 지나고 난 다음에 얘기하려 한다"고 말했다.

연합뉴스

[U20 월드컵] U-20 월드컵, 환희와 아쉬움이 교차하는
(바르샤바[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정정용 감독이 16일 오전(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공항에서 한국으로 돌아가기 앞서 취재진과 이번 대회를 돌아보며 인터뷰를 하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이어 "선수들은 어차피 감독이 지시한 것에 따를 뿐이다"라면서 "그런 부분에서 제가 좀 더 효율적으로 했으면 좋을 뻔했다"고 계속 자책했다.

4강까지 6경기 동안 한 경기도 뛰지 못했던 이규혁(제주)에 대해서는 "마음의 짐을 조금이나마 덜어낸 것 같다"고 했다.

필드 플레이어 중에서는 유일하게 출전하지 못하고 있었던 이규혁은 우크라이나와 결승전 후반 35분 교체 투입돼 그라운드를 밟았다.

정 감독은 "당연히 결과를 내야 하겠지만 애들이랑 생활한 지 오래되다 보니 여러 가지를 생각할 수밖에 없다"면서 "이규혁의 경우는 제가 마음의 짐을 조금 던 거 같다"고 했다.

이어 "당시 상황에서는 누군가가 측면에서 풀어줬으면 좋겠다고 생각하고 있었고, 그 타이밍이 맞았다"고 덧붙였다.

정 감독은 또 "결승이라 뛰고 싶은 선수 많았을 텐데 내가 미안한 것은 그 선수들의 특징을 정확하게 파악해 냉철하게 해서 부담을 줄여줬으면 훨씬 나았을 텐데 그렇지 못했다"고 했다.

연합뉴스

[U20 월드컵] '감독님'바라기-'강인'바라기
(바르샤바[폴란드]=연합뉴스) 홍해인 기자 = 2019 국제축구연맹(FIFA) 20세 이하(U-20) 월드컵에서 준우승을 차지한 대표팀 정정용 감독(오른쪽)과 이강인이 16일 오전(현지시간) 폴란드 바르샤바 공항에서 한국으로 돌아가기 앞서 공항에서 기념사진을 찍으며 대화하고 있다. 2019.6.16 hihong@yna.co.kr



그러면서 "마지막 떠나고 난 자리의 흔적이 좋아야 하는데 아쉽다"면서 "하지만 우리 선수들은 이번 대회에서의 경험을 갖고 소속팀으로 돌아가면 더 발전할 것이다. 이제 다시 시작이니 더 큰 꿈을 꿔야 한다"고 당부했다.

정 감독은 이번 대회가 선수들뿐만 아니라 지도자로서 자신도 성장할 수 있는 계기가 됐다고 돌아봤다.

그는 "이번 대회를 준비하면서 내가 선택한 부분에서 좋았던 것, 나빴던 것 다 경험했기 때문에 앞으로 발전될 수 있을 것이다. 이제는 우승할 수 있는 방법을 찾도록 하겠다"고 새로운 각오를 밝혔다.

정 감독은 이번 대회를 치르면서 편두통이 심해져 귀에도 이상이 왔다고 했다.

그는 돌아가면 "푹 쉬고 싶다"고 했다.

그러고는 "내가 한 번에 두 가지를 못 한다. 가정을 챙기면서 축구 한다는 게 쉽지 않다"면서 "요즘 세대들은 일과 가정, 두 가지 다 잘한다더라. 가족과도 많은 시간을 갖도록 하겠다"고 말한 뒤 귀국길에 올랐다.

hosu1@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