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8058 0042019061653138058 02 0201001 6.0.8-hotfix 4 YTN 0

경찰 "한 모 씨 주장 맞다면, 양현석 협박죄에 해당"

글자크기
YTN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경찰이 YG엔터테인먼트 양현석 전 대표에 대해 협박, 범인 은닉 등의 혐의를 적용할 가능성이 있다고 말했다.

지난 15일 경찰 관계자는 SBS '8뉴스'와의 인터뷰에서 양 전 대표의 처벌 가능성에 대해 이야기했다.

이에 대해 경찰 관계자는 "한 모 씨의 주장대로라면 양현석 전 대표의 진술 번복 강요는 협박죄에 해당할 수 있다고 본다"라며 "또 마약 성분을 제거했다면 범인 은닉 적용이 가능할 수 있을 것으로 본다"고 밝혔다.

앞서 양 전 대표는 그룹 아이콘의 멤버 비아이의 마약 의혹과 관련해 공익제보자 한 모 씨의 제보로 연루 가능성이 제기됐고, 논란이 거세지자 지난 14일 YG 총괄 프로듀서 직을 사퇴했다.

비아이는 지난 2016년 한 씨와 마약 관련 대화를 주고받는 과정에서 마약을 구매하고 투약한 정황이 드러났지만, 경찰은 비아이는 수사하지 않고 한 씨만 수사하고 처벌한 것으로 알려졌다.

한 씨는 당시 양 전 대표가 변호사를 연결해줬으며, 비아이와 관련된 진술을 번복하도록 압박을 넣었다고 주장했다. 또 한 씨는 YG와 경찰의 유착도 의심된다며 해당 의혹을 국민권익위원회에 공익신고했다.

경찰은 비아이 마약 사건 전담팀을 꾸려 전면 수사를 공식화하고 재조사에 나선 상태다.

YTN PLUS 이은비 기자

(eunbi@ytnplus.co.kr)

[사진 출처 = 뉴시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