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901 0352019061653137901 04 0404001 6.0.18-RELEASE 35 한겨레 0 false true true false 1560675098000 1560685514000

의혹 증폭 유조선 피격…일본, 이란 공격설에 의문 제기

글자크기
일본, 미국에 “이란 공격 뒷받침하는 증거 제시하라”

아베 총리의 이란 방문 중 일본 유조선 피격에 당혹

일본 선사, 미국 쪽의 부착기뢰 공격 주장 반박

사우디, 실권자 왕세자 나서 이란 공격 기정사실화


한겨레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13일 호르무즈 해협 입구에서 발생한 유조선 2척에 대한 공격 주체를 놓고 의문만 증폭되고 있다.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란의 소행이라지만, ‘피해국’ 일본이 의문을 제기하는 등 국제적 논란이 커지고 있다.

일본 정부는 자국의 ‘고쿠카 커레이저스’ 호 등 유조선 2척을 이란이 공격했다는 미국의 주장에 의문을 제기하며 미국에 증거 제시를 요청했다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이 통신은 일본 정부가 ‘뒷받침할 근거를 제시하지 않으면 일본은 이란의 소행으로 단정할 수 없다’는 의사를 전달했다고 전했다.

일본 정부가 이례적으로 미국에 의문을 제기한 데는 아베 신조 총리의 일정이 영향을 준 것으로 보인다. 그가 사건 당일 미국-이란 갈등 중재를 위해 이란을 방문해 아야톨라 알리 하메네이 최고지도자를 만났다는 점에서 일본은 이번 사건을 당혹스럽게 받아들이고 있다. 이란 최고지도자가 일본 정상과 회담하던 때에 이란이 일본 유조선을 공격했다는 것은 납득하기 어렵다며, 양쪽을 곤경에 빠뜨리려는 음모가 있는지 조사해야 한다는 분위기다.

고쿠카 커레이저스를 운용하는 일본 선사의 유타카 가타다 회장도 선원들이 “날아오는 물체”를 목격했다고 밝혔다. 부착 기뢰로 공격 받았다는 미군의 주장을 부인한 셈이다. <시엔엔>(CNN)은 이란이 이런 공격으로 얻을 득보다는 실이 크다며, ‘이란 공격설’에는 더 많은 증거와 설명이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앞서 미국 중부사령부는 공격 10시간 뒤 고쿠카 커레이저스 선체 옆에서 경비정이 모종의 작업을 하는 장면을 담은 동영상을 공개했다. 중부사령부는 “이란 혁명수비대 경비정이 고쿠카 커레이저스에 접근하는 것이 관측됐다. (이후 선체에서) 부착식 기뢰를 제거하는 장면을 녹화했다”고 밝혔다.

미국의 한 관리는 사건 전에 이란의 소형 선박들이 인근 해역에 들어왔었다고 말했다. 당시 미군 구축함 베인브리지호가 이 해역에 있어, 중부사령부가 “베인브리지나 그 임무에 대한 어떤 방해도 용납하지 않겠다”는 경고를 발신했다고 했다. 일부 전문가들은 유도미사일을 장착한 구축함과 초계기 등 미국 해군력이 인근에 있는데 이란 혁명수비대가 유조선을 공격하고 달아날 수 있는지에 대해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

하지만 미국과 사우디아라비아는 이란의 공격을 기정사실화하고 있다. 사우디의 실권자 무함마드 빈살만 왕세자는 언론 인터뷰에서 “이란 정권은 일본의 유조선이 포함된 유조선 2척을 공격하는 것으로 일본 총리의 노력에 응답했다”고 주장했다. 그는 “우리는 전쟁을 원하지 않으나 우리의 국민, 주권, 영토 및 사활적 이익에 대한 위협에 대처하는 것을 주저하지 않는다”고 경고했다.

정의길 선임기자 Egil@hani.co.kr

[▶네이버 메인에서 한겨레 받아보기]
[▶한겨레 정기구독] [▶한겨레 LIVE 시작합니다 ]

[ⓒ한겨레신문 :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