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412 0512019061653137412 01 0102001 6.0.8-hotfix 51 뉴스1 0

靑 "기승전정쟁…한국당 주장 경제청문회, 타협 여지없다"

글자크기

文대통령, 국회상황 보고받아…특별한 언급안해

뉴스1

청와대 전경.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조소영 기자 = 청와대는 16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대국민호소문을 통해 '선(先)경제청문회-후(後)추경심사'를 주장한 데에 "경제청문회는 타협의 여지가 일(1)도 없다"고 선을 그었다.

청와대 고위관계자는 이날 뉴스1과의 통화에서 "추경안(추가경정예산안)을 심사하는 것 자체가 경제상황을 진단하고 토론하는 행위가 포함된 것"이라며 "추경심사를 하자는데 청문회부터 하자는 건 과거에도 전례가 없던 일이다. 그런 점에서 (한국당의 주장은) 기승전정쟁을 하자는 것"이라고 말했다.

앞서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호소문을 통해 "정부·여당이 왜 이토록 경제청문회를 못 받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며 "청문회부터 열고 추경심사에 돌입하자"고 말했다. 그러자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은 서면브리핑을 통해 "뜬금없고 갑갑한 노릇"이라고 비판했다.

이에 국회 정상화를 위한 민주당·한국당·바른미래당 등 교섭단체 원내3당의 주말협상 또한 사실상 결렬 수순을 밟는 모습이다.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이날 오후 국회에서 기자들과 만나 여야 협상과 관련 "사실상 결렬됐다"고 밝혔다.

같은 날(16일) 낮 북유럽 3개국(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은 강기정 정무수석을 중심으로 현재 국회상황과 관련해 보고를 받은 것으로 전해졌다. 다만 보고에 따른 특별한 언급은 없었다고 고위관계자는 전했다.
cho11757@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