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122 0242019061653137122 01 0101001 6.0.8-hotfix 24 이데일리 0

윤소하 "경제청문회, 정권 흠집내고 망신주겠단 속셈"

글자크기

국회정상화 긴급 기자회견

"한국당, 내년 총선 이득 보겠다는 발상"

"국회소집 요구 40여명 서명..내일 오전 명단 공개"

이데일리

정의당 윤소하 원내대표가 16일 오후 국회 본청 로텐더홀에서 국회정상화 관련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사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데일리 하지나 기자] 윤소하 정의당 원내대표는 16일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의 경제청문회 제안에 대해 “어려운 경제현실을 이용해 정권에 흠집을 내고, 망신을 주겠다는 속셈”이라며 비판했다.

윤 원내대표는 이날 국회 본회의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청문회든, 경제현안질의든 국회정상화 후에 충분히 논의해서 할 수 있는 것”이라면서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언제까지 국회의원이 ‘세금 먹는 도둑’이라는 원성을 들어야 하는가”라면서 “국민 앞에 부끄럽고 죄스러울 뿐이고, 자유한국당의 행태는 참을 수 없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는 “박근혜 정권 시절 추경은 최소 11조원에서 최대 17조원에 달하는데 이번에 편성된 6조7000억원 추경을 두고 선거용이라고 하는 것은 ‘누워서 침 뱉기’”라며 “한국당이 유독 이번 추경만 비난하는 것은, 결국 한국당이 경제를 더 어렵게 만들어 내년 총선에서 이득을 보겠다는 발상에 불과하다”고 힐난했다.

그는 이어 “지난 수요일부터 6월 임시회 소집을 위한 농성을 하면서 국회의원들의 임시회 소집 서명을 받아 현재까지 40여명 의원들의 서명을 받았다”며 “그동안 서명에 동참한 각 당 의원들의 내부 사정을 고려해 명단을 공개하지 않았지만 내일 오전까지 국회 정상화가 안 되면 국회 소집요구에 서명한 의원명단을 공개하고, 소집요구 서명을 이어갈 것”이라고 했다.

윤 원내대표는 “민주당과 바른미래당은 한국당에 더 이상 끌려 다녀서는 안 된다”면서도 “모든 국회의원은 헌법이 부여한 권한으로 국민들 앞에 책임 있게 나서 6월 임시회를 소집하자”고 호소했다.

윤 원내대표는 지난 12일부터 국회 로텐더홀에서 국회 정상화 촉구를 위한 무기한 농성을 벌이면서 국회 소집을 위한 동료의원들의 서명을 받고 있다.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