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117 0092019061653137117 01 0102001 6.0.8-hotfix 9 뉴시스 0

文대통령, 귀국 즉시 동교동으로…故이희호 영정에 큰절

글자크기

文대통령 "나라의 큰 어른 잃어…존재만으로도 중심 돼 주신 분"

김홍업 "신경 써 준 덕에 잘 모셔…마지막 가는 길 외롭지 않아"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사저를 찾아 고인의 영정에 절하고 있다. 2019.06.1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태규 기자 = 북유럽 3개국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문재인 대통령 내외는 16일 오후 귀국 즉시 고(故) 이희호 여사가 평생을 머물렀던 마포구 동교동 사저로 발걸음을 옮겼다.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던 문 대통령은 이 여사와의 약속을 지키기 위해 경기도 성남의 서울공항에서 동교동 사저까지 차량을 이용해 이동했다.

핀란드 현지에서 이 여사의 부음(訃音)을 접한 문 대통령은 지난 11일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고 약속한 바 있다.

동교동 사저는 김대중 전 대통령 내외가 살아온 삶의 굴곡을 따라 민주화의 상징처럼 여겨지는 곳이다. 1963년 목포에서 당선돼 서울로 올라와 살게 된 뒤 고인이 거의 평생을 머문 공간이다.

고인은 1995년 경기 고양 정발산동으로 이사 와 1998년 남편이 대통령에 당선돼 2003년 2월까지 청와대에 머문 기간을 제외한 나머지 결혼생활의 대부분을 동교동 사저에서 지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서울 동교동 故 김대중 전 대통령 부부의 사저를 찾아 지난 10일 별세한 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고 있다. 2019.06.1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고인이 국립서울현충원에 안장되기 전에 마지막으로 찾았던 곳 역시 동교동 사저였다.

형식적인 현충원 묘역 참배보다는 고인이 평생을 머물렀던 곳에서 유족을 진심으로 위로하기 위해 동교동을 먼저 찾았다는 게 청와대의 설명이다.

문 대통령은 이날 자리에서 이 여사의 차남 김홍업 전 의원, 삼남 김홍걸 민화협대표 상임의장 등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깊은 슬픔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에서 전했다.

뉴시스

【서울=뉴시스】박진희 기자 =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6일 오후 故 이희호 여사의 유족을 위로하기 위해 서울 동교동 사저를 찾아 유족들과 대화를 나누고 있다. 2019.06.16. (사진=청와대 제공) photo@newsis.com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이에 김 전 의원은 "문 대통령과 김 여사가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정말 많은 국민들이 빈소를 찾아 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고 감사의 뜻을 전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대중 대통령 때부터 시작됐고, 그 곁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며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 주셨는데…"라고 아쉬움을 나타냈다.

또 문 대통령은 고인이 생전에 여성운동가로서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 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다.

kyustar@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