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058 0032019061653137058 02 0201001 6.0.14-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축구 골대 그물에 걸린 천연기념물 수리부엉이 구조

글자크기
연합뉴스

초등학교서 구조된 수리부엉이
(부안=연합뉴스) 전북 부안소방서는 16일 오전 7시께 부안읍의 한 초등학교 축구 골대 그물에 날개가 걸린 천연기념물인 수리부엉이를 구조했다고 밝혔다. 사진은 이날 구조된 수리부엉이의 모습. 2019.6.16 [부안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jaya@yna.co.kr



(부안=연합뉴스) 정경재 기자 = 전북 부안에서 천연기념물 324호이자 멸종위기 야생동물 2급인 수리부엉이가 구조됐다.

16일 부안소방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7시께 부안읍의 한 초등학교 축구 골대 그물에 걸린 수리부엉이를 한 시민이 발견해 119에 신고했다.

현장에 출동한 소방대원들은 몸을 감싼 그물을 잘라 수리부엉이를 구조했다.

구조된 수리부엉이는 아직 다 자라지 않아 몸길이가 50㎝ 정도라고 소방당국은 전했다.

연합뉴스

초등학교에서 구조된 수리부엉이
[부안소방서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소방당국은 날개 부위를 다친 수리부엉이를 전북야생동물구조센터에 넘겨 정밀 검진을 받도록 했다.

전북야생동물구조센터 관계자는 "야생동물인 수리부엉이가 도심에서 발견된 것은 드문 일"이라며 "초등학교 주변 야산에 서식하던 부엉이가 그물에 날개가 걸려 구조된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우리나라에서 가장 큰 텃새인 수리부엉이의 성체는 몸길이가 약 70㎝에 달한다. 꿩과 산토끼, 들쥐를 먹이로 하는 생태계 최상위 포식자이지만, 서식지 파괴와 먹이의 오염 등으로 개체 수가 줄고 있다.

jay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