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049 0512019061653137049 04 04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체면 구긴 아베 "美, 유조선 피격 이란배후 증거 제시해라"

글자크기

중재자로 이란 방문한 시기에 日 관계 유조선 피격

뉴스1

이란을 방문한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 © AFP=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서연 기자 = 일본 정부가 지난 13일(현지시간) 오만해에서 발생한 유조선 공격과 관련해 미국에 '공격 배후가 이란'이라는 증거를 제시하라고 요구했다고 교도통신이 16일 보도했다.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가 미국과 이란의 '중재자'를 자처하며 이란을 방문한 시점에 발생한 일본 관계 유조선 공격에 일 정부는 공격 주체에 대한 언급을 피하며 관련국에 자제를 호소하고 있다.

통신은 16일 복수의 소식통을 인용, 미국의 '이란 관여설'엔 설득력이 부족하다고 보는 일 정부는 이에 동조하지 않고 미국에 증거 제시를 요구하고 있다고 말했다.

일본은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이 "이란에 책임이 있다"고 발표한 뒤 여러 외교 경로를 통해 "증명할 수 있는 근거를 제시하지 않으면 일본으로서는 단정할 수 없다. 일본이나 국제사회가 납득할 수 있는 증거를 제시하라"고 강하게 요구했다.

특히 아베 총리가 이란을 방문한 시기에 발생한 공격으로 "총리의 체면이 크게 훼손된다"며 "중대 사안에 대해 사실 인정을 잘못하는 것은 허용될 수 없다"는 입장을 전달했다고 한다. 고노 다로(河野太郞) 일본 외무상도 지난 14일 폼페이오 장관과의 전화통화에서 증거 공개를 촉구한 것으로 전해졌다.

아직 일본 정부는 일본 해운회사가 운항하는 유조선 공격의 주체가 누구인지에 대한 유력한 정보를 파악하지 못하고 있다. 하지만 이란 관여설에 대해서는 "미국의 설명을 듣는 한 추측의 영역을 벗어나지 않는다"는 견해가 뿌리 깊다는 설명이다.

이러한 일본의 태도는 이란의 국제적 고립을 유도하는 미국의 의도를 벗어난다. 그러나 아베 총리로서는 자신이 이란을 방문, 아야톨라 세예드 알리 하메네이 이란 최고지도자와 회담하는 시간대에 발생한 공격에 쉽사리 이란 배후를 인정할 수 없는 난처한 상황이다.

미 당국은 피격 사건 이후 이란 배후의 증거로 이란 경비정이 증거를 인멸하는 영상을 공개했다. 이어 CNN은 정부 당국자를 인용, 유조선 피격 몇시간 전에 이란군이 오만해 상공을 비행하는 미국 무인기를 향해 미사일을 발사했다고 보도했다.

미 행정부는 앞으로 관련 증거를 추가 공개할 방침이다. 영국 등 일부 국가는 이번 공격 주체가 이란혁명수비대(IRGC)가 확실하다면서 미국의 입장에 동조했다.

도쿄신문은 이란에 강경한 대응을 하는 도널드 트럼프 행정부가 미국과 이란 중재자로 나선 일본의 요구에 응할지가 당면한 초점이라고 말했다.

신문은 이달 말 오사카에서 열리는 주요 20개국(G20) 정상회의에 맞춰 진행될 미일 정상회담에서는 유조선 공격을 포함한 이란 대응이 주요 의제가 될 것은 확실해 보인다고 전망했다.
s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