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7021 0022019061653137021 04 0401001 6.0.16-HOTFIX 2 중앙일보 0

일·미·EU '수소에너지' 손잡아…韓·中 제치고 시장 선점 포석

글자크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서 기술연대 합의

수소탱크 규격, 충전소 안전기준 등 만들기로

도요타 FCV 기술 앞서…고비용 등은 난제

일본이 차세대 에너지로 기대되는 ‘수소’ 활용을 위해 미국 및 유럽연합(EU)과 손을 잡았다. 수소자동차 등의 분야에서 한국, 중국 등을 따돌리고 세계 시장을 선점하겠다는 전략이다. 일본 정부는 차세대 산업을 견인하는 핵심기술 중 하나로 수소 기술을 다루고 있다.

NHK와 마이니치 신문 등에 따르면 지난 15일 나가노(長野)현 가루이자와(軽井沢)에서 열린 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에서 일본 경제산업성과 미국 에너지부, EU 유럽위원회 에너지총국 수뇌들이 수소에너지 기술과 관련해 연대하기로 합의하고 공동선언을 발표했다.

공동선언에는 “일본과 유럽, 미국은 수소와 연료전지의 기술개발을 가속화하기 위해 결속을 강화하고, 비용을 삭감해 이용 확대로 연결한다”는 내용이 담겼다. 구체적으로는 수소차의 수소 탱크 규격, 수소를 공급하는 충전소의 안전기준 등에 대해 세계적 표준을 만들어 간다는 내용이다.

중앙일보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장관회의가 15일부터 양일간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개최된 가운데, 세코 히로시게 일본 경제산업상(왼쪽)과 하라다 요시아키 환경상(오른쪽)이 회의에 참석하고 있다. [교도=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수소는 이산화탄소 배출량을 줄이기 어려운 트럭의 장거리 운송이나 철강 생산 등에도 활용할 수 있는 천연에너지원으로 기대를 받고 있다. 일본은 도요타가 수소차(FCV) 개발에서 앞서 있다. 수소 운반이나 저장기술 개발에서도 선두권이다.

다만 도요타의 FCV 가격은 700만엔(약 7668만원)을 넘기 때문에 고비용 문제가 과제로 떠오르고 있다. 또 해외 수출을 위해서는 각국의 규제를 맞춰야 할 필요도 있다.

중국도 FCV를 2030년 내 100만대를 보급하겠다는 목표로 연구개발을 서두르고 있다.

중앙일보

지난 15일부터 이틀간 일본 나가노현 가루이자와에서 ‘혁신’을 주제로 열린 2019 주요 20개국(G20) 에너지·환경 장관회의에서 참석자들이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일본은 유럽과 공동개발을 통해 비용 저감을 유도하면서, 공동 규제나 규격을 정해 수소시장을 조기에 확립시키겠다는 방침이다. 세코 히로시게(世耕弘成) 경제산업성 장관은 “수소와 연료전지 분야에서 앞서 온 일본, 미국, EU가 협력관계를 강화해 계속해서 세계를 리드해나가는 것이 바람직하다”고 밝혔다.

다만 EU는 우선 시장 확대 차원에서 중국과 연대 강화도 필요하다는 인식을 드러내고 있어, 3자간 목표에 온도차가 있다고 마이니치는 전했다.

도쿄=윤설영 특파원 snow0@joongang.co.kr

중앙일보 '홈페이지' / '페이스북' 친구추가

이슈를 쉽게 정리해주는 '썰리'

ⓒ중앙일보(https://joongang.co.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