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6051 1092019061653136051 01 0101001 6.0.9-release 109 KBS 0

문 대통령 “나라의 큰 어른 잃었다”…故이희호 여사 유족 위로

글자크기
KBS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귀국한 뒤 첫 일정으로 고 김대중 전 대통령의 부인 고 이희호 여사가 머무르던 동교동 사저를 방문해 유족을 위로했습니다.

문 대통령 내외는 오늘(16일) 오후 북유럽 순방을 마치고 서울공항에 도착한 직후 동교동 사저를 찾아 이 여사의 차남 김홍업 전 국회의원과 삼남 김홍걸 민족화해협력범국민협의회 대표상임의장 등을 만났습니다.

문 대통령은 이 자리에서 "나라의 큰 어른을 잃었다"며 깊은 슬픔을 전했다고 고민정 청와대 대변인이 서면브리핑을 통해 전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한반도 평화의 역사는 김 대통령 때부터 시작됐고 그 곁에는 늘 여사님이 계셨다"면서 "계시는 것만으로도 중심이 되어주셨다"는 말로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이어 여성운동가로서 이 여사의 역할을 높이 평가하며 "그분의 뜻이 헛되지 않도록 잘 이어나가겠다"고 말했습니다.

이에 대해 김 전 의원은 "대통령과 여사께서 특별히 신경 써주셔서 마지막까지 잘 모실 수 있었다"며 감사의 뜻을 표했습니다. 또 정말 많은 국민이 빈소를 찾아주셔서 마지막 가시는 길이 외롭지 않으셨다"면서 "함께 슬퍼한 국민에게도 감사의 말을 전했습니다.

이 자리엔 노영민 대통령 비서실장과 강기정 청와대 정무수석도 동행했습니다.

문 대통령은 핀란드를 국빈방문 중이던 10일 이 여사가 별세하자 SNS에 글을 올려 "부디 영면하시길 바란다"며 고인을 추모했습니다.

[사진 출처 : 연합뉴스]

김지선 기자 (3rdline@kbs.co.kr)

<저작권자ⓒ KBS 무단복제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