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5966 0092019061653135966 01 0101001 6.0.14-RELEASE 9 뉴시스 0 popular

北 6·15선언 19주년 앞두고 南에 '외세 배제' 촉구 메시지

글자크기

노동신문, 우리민족끼리 연이어 게재

金 '외세의존 종지부' 연설은 '합리적' 지침

6·15남·북측위 "외세 간섭, 의존정책 반대"

뉴시스

【서울=뉴시스】(사진=우리민족끼리TV 화면 캡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시스】김지훈 기자 = 북한이 6·15공동선언 19주년을 계기로 우리 정부에 남북 간 현안에 외세 개입을 배제할 것을 촉구하는 메시지를 연일 내고 있다.

북한 노동당 기관지 노동신문은 16일 반제민족민주전선 평양지부 대표가 지난 15일 발표한 6·15공동선언 19주년 담화에서 "민족의 지향과 국제사회의 기대에 배치되게 이남 땅의 보수세력들은 남북선언들을 '굴욕문서', '이적문서'로 매도하면서 과거의 대결시대를 되살려보려고 갖은 책동을 다하고 있다"며 "남북관계가 전쟁과 대결, 파국에로 치닫던 과거에로 되돌아갈 수 있는 기로에 직면하게 되었다"고 평가했다.

담화는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지난 4월 최고인민회의 시정연설에서 "조선반도의 평화와 남북관계 개선을 이룩하기 위한 공화국의 원칙적 입장과 근본방도를 명백히 천명하시었다"며 "이는 남북관계를 지속적이며 공고한 화해·협력관계로 전환시켜 자주통일과 평화번영의 활로를 열어나갈 수 있게 하는 가장 정당하고 합리적인 지침"이라고 강조했다.

김 위원장은 시정연설에서 남북관계를 '화해 협력관계'로 전환하려는 결심이 "확고부동"하다고 재차 확인했으나, 이 연설에서 "외세의존정책에 종지부를 찍고 모든 것을 북남관계 개선에 복종시켜야 한다"고 촉구했다. 김 위원장은 또 한미연합훈련을 "무분별한 책동", 미국의 대북제재를 "적대시 정책"이라고 주장하며 이러한 것을 청산하지 않으면 "결실을 기대할 수 없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이날 담화는 이러한 김 위원장의 시정연설을 '합리적 지침'이라고 거듭 확인하며 "적대적인 내외 반통일·반평화 세력들의 책동을 단호히 저지 파탄하기 위한 범국민적 투쟁의 불길을 세차게 지펴 올릴 것"이라고 선동했다.

북한 조국평화통일위원회(조평통) 선전매체 우리민족끼리도 이날 '민족의 운명을 우려하는 사람이라면' 제하의 논평에서 "사대적 근성과 외세의존 정책에 종지부를 찍을 대신 계속 외세의 장단에 춤을 춘다면 오히려 자기의 처지를 더욱 난처하게 만들 뿐이다"라며 정부의 태도 변화를 촉구했다.

앞서 북한은 지난 15일 선전매체를 통해 발표한 6·15공동선언실천 민족공동위원회 결의문에서도 정부의 대북제재 공조 방침에 대한 비판적 기조를 유지했다. 이 결의문에는 6·15공동선언 북측위원회뿐만 아니라 남측위원회와 해외측위원회도 동참했다.

결의문은 "민족 내부 문제, 북남관계 문제에 대한 외세의 간섭과 전횡, 민족자주 정신에 역행하는 사대적 외세의존적 정책을 반대한다"며 "북남선언들이 가리키는 이정표를 따라 우리 민족끼리 힘을 합쳐 개성공업지구와 금강산관광길을 다시 열고, 북남 사이에 철도와 도로를 하나로 연결시켜 자주통일과 공동번영의 대통로를 넓혀나가는 그 날을 앞당기기 위하여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다.

결의문은 또한 "북남선언 정신에 배치되는 군사적 적대, 동족 사이의 불신과 반목과 대결을 조장하고 부추기는 행위를 짓부숴버리기 위한 운동을 강력히 전개해 나갈 것"이라고 강조했다.

jikime@newsis.com

▶ 뉴시스 빅데이터 MSI 주가시세표 바로가기
▶ 뉴시스 SNS [페이스북] [트위터]

<저작권자ⓒ 공감언론 뉴시스통신사. 무단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