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5723 0012019061653135723 03 0301001 6.0.17-RELEASE 1 경향신문 0 popular

폭발 화재 잇따른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안전성 조사

글자크기
최근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등 배터리 내장형 제품에서 폭발·화재 사고가 잇따르자 정부가 안전성 조사에 들어간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전자담배, 전동킥보드, 무선청소기, 휴대용선풍기 등 배터리 내장형 제품 370개 모델에 대한 안전성 조사를 실시한다고 16일 밝혔다.

전동킥보드(충전기 포함), 휴대용선풍기 등 총 72개를 조사해 오는 7월 결과를 발표하고 이어 전자담배, 무선청소기, 보조배터리 등 총 300여개 제품의 배터리와 충전기를 조사해 오는 9월 결과를 발표할 예정이다.

정부는 전자담배 폭발사고과 관련, 현재 사고 원인을 다각적으로 조사하고 있다. 조사 결과 전자담배기기 자체 결함이 사고원인으로 밝혀지면 전자담배기기를 안전관리대상으로 지정할 예정이다. 또 개인이동수단으로 인기를 얻고 있는 전동킥보드의 경우 최고속도 초과 등 부적합 제품들이 나오고 있다.

이번 조사에선 전자담배 및 전동킥보드의 화재·폭발사고 원인으로 의심되는 배터리 및 충전기의 인증 여부 등 적법성과 과충전, 외부단락 등 안전성을 집중 점검할 계획이다. 제품안전을 모니터링하는 6개 소비자단체도 배터리 내장형 제품의 KC인증 취득여부를 감시할 예정이다.

국표원은 이번에 조사하는 370개 제품 중 안전기준에 부적합한 제품에 대해서는 리콜 조치할 예정이다. 리콜 처분을 받은 사업자는 해당 제품을 즉시 수거하고 이미 판매된 제품은 수리·교환·환불 등을 해줘야 한다. 불법 제품을 대여·판매한 사업자에 대해서는 형사고발할 계획이다.

정유미 기자 youme@kyunghyang.com

최신 뉴스두고 두고 읽는 뉴스인기 무료만화

©경향신문( www.khan.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