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4991 0042019061653134991 03 0301001 6.0.14-RELEASE 4 YTN 0 popular

"실제 투기 있었나?"...3기 신도시 도면 유출 논란 지속

글자크기

[앵커]

지난달 3기 신도시로 지정된 고양 창릉동 일대의 도면 유출 논란이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기존 신도시 주민들은 정부가 투기를 조장한 것이라며 검찰 조사를 요구한 반면, 국토부는 실제 거래량은 늘지 않았다며 반박하고 있는데요, 3기 신도시 인근 지역의 집값이 연일 하락하며 주민들의 반대 움직임도 더욱 거세지는 모습입니다.

이하린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자]

지난달 12일부터 매 주말 이어지고 있는 3기 신도시 반대 집회!

일산과 운정, 검단 등 1·2기 신도시 주민들은 애초 기존 신도시에 약속했던 주거·교통 인프라 구축이 우선이라며 연일 목소리를 높이고 있습니다.

특히 3기 신도시, 고양 창릉동 일대의 정보 유출 논란과 맞물려 분위기가 가라앉지 않고 있습니다.

LH 직원이 원흥지구 도면을 부동산 업자에 유출한 건 지난해 3월!

YTN 보도로 사실이 알려지자 정부는 지난해 12월 1차 3기 신도시 발표 당시 고양을 제외했습니다.

하지만 지난달 2차 발표에서 고양 창릉 지구가 포함됐고, 일산신도시연합회는 지난 13일 유출 도면과 창릉 지구가 상당 부분 일치하게 된 경위에 대한 검찰 조사를 요구했습니다.

정부는 일부 지역이 겹친다는 점은 인정하면서도 유출 도면의 내용과 개발 계획은 전혀 다르고, 실제 투기로 이어지지도 않았다고 반박했습니다.

지난 한 해 용두와 화전, 동산, 도내동에서 이뤄진 토지 거래는 387건!

4월과 5월에 거래량이 늘긴 했지만, 이는 이미 7~8년 전 발표돼 택지 개발 중인 고양 덕양구 향동 인접 지역의 거래라는 것이, 정부의 주장입니다.

[심교언 / 건국대학교 부동산학과 교수 : 과거에 주민 반발이 있을 때 정부 정책을 집행하는 과정을 봤을 때 3기 신도시가 취소될 것 같지는 않고 앞으로 주민들과 협력해서 신도시 조성을 진행하는 방향으로 갈 것 같습니다.]

이런 가운데 지난주 서울 강남구 아파트값은 34주 만에 반등한 반면, 일산은 마이너스 행진을 이어가는 등 부동산 양극화 우려가 커지면서 3기 신도시를 둘러싼 논란은 당분간 계속될 것으로 보입니다.

YTN 이하린입니다.

▶ 대한민국 24시간 뉴스 채널 YTN 생방송보기

▶ 네이버에서 YTN 뉴스 채널 구독하기 ▶ 레알마드리드 유소년 축구캠프 with YTN PLUS

[저작권자(c) YTN & YTN PLUS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