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4845 0512019061653134845 01 0103001 6.0.8-hotfix 51 뉴스1 0

민주 "한국당, 국회정상화 협상 현명한 판단 내려주길 기대"(종합)

글자크기

"일하는 국민 위한 일하는 국회 돼야"

뉴스1

이재정 더불어민주당 대변인. 뉴스1 © News1 허경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박기호 기자 = 더불어민주당은 16일 자유한국당을 향해 "한국당이 없는 6월 국회가 되지 않도록 현명한 판단을 내려주기를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재정 민주당 대변인은 이날 오전 서면브리핑에서 "(오늘을) 운명의 주말이라고 한다. 이번 주말을 분수령으로 국회 정상화 여부가 판가름 날 전망이라는 것"이라며 이렇게 말했다.

이어 "국회 정상화 전망과 여부가 뉴스가 되는 현실이 국민 앞에 송구할 따름"이라면서 한국당의 조속한 국회 복귀를 재차 촉구했다.

이 대변인은 "일하는 국민을 위한, 일하는 국회가 돼야 할 때"라고 강조했다.

정춘숙 민주당 원내대변인 역시 이날 오후 서면 브리핑에서 "민생, 미세먼지 대책, 재난에 따른 주민지원대책 등 시급한 문제 해결을 위한 국회 정상화가 시급하다"면서 "추경과 민생입법에 대한 갈등, 문제제기는 열린 마음으로 토론하고 논의하면 합의하지 못할 것이 없다"고 했다.

정 원내대변인은 이어 "바른미래당, 민주평화당, 정의당이 국회에서 힘을 합쳐 뜻을 모은다면 미중 무역분쟁, 글로벌 교역둔화에 따른 경제위기도 빠르게 극복할 수 있다"면서 "국민의 편에서 국민을 위해 아름답게 경쟁하는 국회가 되기 위해 모든 국회 구성원이 지혜를 모을 때"라고 강조했다.

정치권은 이날 여야 교섭단체 3당 원내지도부 간의 협상 결과에 따라 국회가 극적으로 정상화될 것인지, 혹은 파행으로 흘러갈 것인지 판가름 날 것으로 보고 있다.
goodday@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