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4482 0032019061653134482 01 0106001 6.0.17-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나흘 만에 北어선 구조…이번에는 '핫라인' 가동 안된 듯

글자크기

관계기관 합동신문조, 이틀째 표류경위 조사

연합뉴스

北어선 속초 NLL 이남서 표류…예인 후 북측인계
지난 11일 해군 함정이 동해 해상에서 표류 중이던 북한어선을 구조해 북측에 인계하고 있다. [합동참모본부 제공, 재판매 및 DB 금지]



(서울=연합뉴스) 이준삼 기자 = 동해 북방한계선(NLL) 이남에서 표류하다 구조된 북한어선 1척과 어민 4명에 대한 관계기관 합동조사가 이틀째 이어지고 있다.

16일 정부 관계기관에 따르면, 이 북한어선은 전날 오전 6시 50분께 삼척항 인근 바다에서 조업 중이던 남한 어선에 발견됐다.

이 어선은 어업 중 기관고장으로 동해 NLL 이남까지 표류한 것으로 전해졌다.

군·경과 국정원 등으로 구성된 합동신문조는 삼척항으로 예인된 이 북한어선과 어민들을 대상으로 표류 경위 등을 조사하고 있다.

앞서 지난 11일에도 북한어선 1척(6명 탑승)이 기관고장으로 동해 해상에서 표류하다가 해군 함선에 의해 구조됐다.

당시 합동참모본부는 "해당 선박의 선원들이 북측으로 귀환 의사를 밝혔고, 북측에서 통신망으로 해당 선박을 구조해 예인해 줄 것을 요청해왔다"며 "'9·19 군사합의' 정신과 인도적 차원에서 해군 함정으로 NLL까지 예인해 오후 7시 8분 북측에 인계했다"고 밝힌 바 있다.

해군은 그 과정에서 지난해 7월 10년 만에 복원된 남북 함정 간 해상 '핫라인'인 국제상선공통망으로 북측과 교신하기도 했다.

그러나 이번에는 남북 간 해상 '핫라인' 교신은 이뤄지지 않은 것으로 알려졌다. 북측으로부터 별도의 구조지원 요청이 있었는지도 확인되지 않았다.

북한어선이 삼척 앞바다까지 표류하는 동안 군·경의 해안감시망이 이를 포착하지 못한 것은 이해할 수 없다는 비판도 나오고 있다.

동해 북방한계선에서 삼척 앞바다까지는 직선거리로 대략 150여㎞에 달한다

군 당국은 이에 대해 "관련 사안을 확인하고 있다"는 입장을 밝혔다.

군의 감시체계에 문제가 있었는지를 확인하기 위해서는 이 북한어선의 표류 경로 등을 포함한 다양한 요소를 추가로 확인해봐야 한다는 설명이다.

jslee@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기사가 속한 카테고리는 언론사가 분류합니다.
언론사는 한 기사를 두 개 이상의 카테고리로 분류할 수 있습니다.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