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3662 0292019061653133662 05 0507003 6.0.14-RELEASE 29 OSEN 0

이 악문 다르빗슈, 최고투로 다저스 팬 야유 잠재우다 [오!쎈 현장분석]

글자크기
OSEN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이동해 기자] 16일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스타디움에서 2019 메이저리그 LA다저스와 시카고컵스의 경기가 진행됐다. 이날 LA 다저스는 워커 뷸러를, 시카고컵스는 제이크 다르빗슈 유를 선발투수로 내세웠다. 4회말 시카고컵스 다르빗슈 유가 역투하고 있다. / eastsea@osen.co.kr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OSEN=로스앤젤레스(미 캘리포니아주), 조형래 기자] 거센 야유가 자극제가 됐던 것일까. 다르빗슈 유(시카고 컵스)가 590일 만에 방문한 옛 친정팀의 홈 구장에서 올 시즌 부진을 씻어내는 최고의 투구를 펼쳤다.

다르빗슈는 16일(이하 한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 다저 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메이저리그’ LA 다저스와의 경기에 선발 등판해 7이닝 동안 109개의 공을 던지며 2피안타(1피홈런) 1볼넷 10탈삼진 1실점 역투를 펼치고 마운드를 내려왔다.

다르빗슈는 이날 지난 2017년 월드시리즈 7차전(1⅓이닝 5실점(4자책점)) 패전 투수가 된 이후 590일 만에 다저 스타디움을 찾았는데, 다저스 홈 팬들의 거센 야유와 함께 마운드에 올라야 했다. 당시 다저스 팬들에게 남긴 상처와 뼈아픈 기억들은 여전히 뇌리에 남아 있었다. 여러모로 다르빗슈는 마운드 위에서 악조건과 싸워야 했다.

하지만 다르빗슈는 야유에도 아랑곳하지 않았다. 오히려 승부욕이 타오르는 듯 했다. 다르빗슈는 안정감 있게 3회까지 자신의 투구를 펼쳤다. 하지만 통한의 4회말이었다. 4회말 선두타자 알렉스 버두고에 초구 93.3마일 포심 패스트볼을 던지다 중월 솔로포를 얻어 맞았다. 이날 경기 전체의 유일한 점수였다. 버두고의 초구 노림수가 제대로 들어맞으면서 다르빗슈는 실점했다.

홈런 허용 이후 코디 벨린저에 이날 경기 첫 볼넷을 내주며 흔들리는 듯 했지만 더 이상 위기를 증폭시키지 않았다. 4회 1사 후 벨린저에 볼넷을 허용한 뒤 7회까지 탈삼진 5개를 곁들이며 11타자 연속 범타 처리하며 위력을 떨쳤다. 다저스 홈 팬들은 다시금 잠잠해졌고, 오히려 원정 응원을 온 컵스 팬들의 기립 박수를 받으며 마운드를 내려갔다.

다르빗슈가 올 시즌 7이닝 이상 1실점 이하 투구를 한 것은 시즌 처음이다. 7이닝 이상 소화는 두 번째. 올 시즌 자신의 최다 탈삼진 갯수(11개)에 하나 못 미치는 삼진을 잡아냈지만 이날 투구가 올 시즌 최고의 투구임은 분명했다.

다르빗슈가 마운드에 있을 때에는 가혹할 정도로 이날 타선의 지원이 야속했다. 하지만 다르빗슈의 역투에 타선이 뒤늦게 화답했다. 9회초 앤서니 리조가 다저스 마무리 켄리 잰슨을 상대로 역전 투런포를 쏘아 올렸다. 다르빗슈의 패전 요건을 지워냈고 다르빗슈는 팀 승리의 철저한 주역이나 다름이 없었다. /jhrae@osen.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