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3489 0512019061653133489 01 0102001 6.0.14-RELEASE 51 뉴스1 0 popular

文대통령, 북유럽 순방 마치고 서울 도착…故 이희호 찾아갈까

글자크기

이날 낮 서울 도착…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등 현안 산적

뉴스1

노르웨이 국빈방문 일정을 마친 문재인 대통령과 김정숙 여사가 13일(현지시간) 노르웨이 베르겐 플레스란 공항에서 떠나기 전 손을 흔들고 있다. (청와대 제공) 2019.6.14/뉴스1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세현 기자 = 문재인 대통령이 6박8일간의 북유럽 3개국(핀란드·노르웨이·스웨덴) 국빈방문을 마치고 16일 서울에 도착했다.

문 대통령은 지난 9일(현지시간) 핀란드를 시작으로 노르웨이·스웨덴을 찾은 순방 일정에서 혁신 성장을 위한 경제 협력을 강화하는 동시에 대화 재개·비핵화 관련 대북 메시지를 거의 매일 내놓았다.

문 대통령은 특히 노르웨이 오슬로 연설과 스웨덴 의회연설에서 남북·북미 간 대화가 너무 늦지 않아야 한다는 점을 강조하면서 기자회견이나 질의응답을 통해 비핵화 협상 관련 답변을 내놓았다.

이밖에도 '사회적 대화'의 필요성을 강조하며 통합이 갖는 정책적 함의 등을 재차 언급했다.

서울에 도착한 문 대통령은 검찰총장 후보자 지명 및 청와대 비서진 인사 등 산적한 과제들을 마주할 모양새다. 문 대통령은 참모들에게 국회 정상화 등 현안 보고를 받고 검찰총장 후보자에 대해 박상기 법무부 장관으로부터 제청을 받을 계획이다.

한편 고(故) 이희호 여사의 묘역을 찾을지도 주목된다. 문 대통령은 이 여사 서거 후 지난 11일 이낙연 국무총리에게 공동 장례위원장을 맡을 것을 전화로 지시했으며 SNS(소셜네트워크서비스)를 통해 순방을 마치고 바로 뵙겠다는 의사를 보였다.
smile@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