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3482 0102019061653133482 04 0401001 6.0.14-RELEASE 10 서울신문 0

홍콩 경찰 앞에 두고 평온히 명상 ‘방패 소녀’ 용감하고 아름답다

글자크기
서울신문

홍콩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신문

홍콩 AFP 연합뉴스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잔인함에 맞선 용감함, 아름답다.”

지난 11일 밤 홍콩의 정부기관들이 밀집해 있는 어드미랄티 구역 입법원 앞에서 수많은 진압 경찰에 맞서 홀로 앉아 평온히 명상에 몰두했던 ‘방패 소녀’가 송환법 반대 집회의 아이콘으로 떠올랐다. 람 카 로(26)란 이 여성은 어두움이 내려앉고, 집회 참가자 수는 수백 명에 그치고 진압 병력은 속속 늘어나는데도 경찰에 등을 돌린 채 명상을 하는 것처럼 평온히 앉아 있다가 요가할 때 사용하는 ‘옴 만트라’를 암송했다.

홍콩에 거주하는 아일랜드 기자 애런 맥니콜라스는 “젊음과 봉기의 순결함을 권위주의 정부로부터 막아낸 것”이라고 표현했다. 중국의 반체제 작가 바디우카오는 그녀의 용감한 행동을 모티프로 삼은 그림을 트위터에 공유했다.
서울신문

람 카 로는 15일 영국 BBC 인터뷰를 통해 “누구라도 그렇게 진압 경찰들이 즐비한 앞에 앉아 있고 싶지 않을 것”이라면서도 자신은 두렵지 않았으며, 다만 다른 이들이 다칠까봐 염려가 됐다고 털어놓았다. 이어 “난 긍정적인 목소리를 전하고 싶었을 뿐이다. 시위 참가자들도 경찰을 자극하는 데 빠져들고 있었다. 그 순간 난 동료 참가자들이 내 옆에 가만 앉아 경찰을 자극하지 않길 바랐다”고 덧붙였다.

그녀는 “특별히 주목받고 싶지 않다”면서도 “다만 경찰을 마주하고 앉아 있는 날 보고 더 많은 사람들이 용기를 얻고 스스로의 뜻을 잘 표현할 수 있었으면 한다”고 말했다.

아시아는 물론 아메리카 대륙과 유럽 등을 모두 가봤다는 람은 4년 전 대지진으로 어려움을 겪은 네팔을 찾았을 때 명상 요법을 배우고 어떤 어려움에도 내면의 평온을 잃지 않는 법을 익혔다고 털어놓았다.

5년 전 홍콩의 민주화 시위인 우산혁명 때 79일 동안 하루도 빠지지 않고 거리를 지켰다는 람 카 로는 12일 저녁 경찰과 시위 군중이 충돌했을 때 자신도 격분했다고 했다. 하지만 시위 군중은 경찰을 적으로 여겨선 안되며 여전히 비폭력이 시위 목적을 달성하는 데 더 유효한 방법이라고 믿고 있다고 털어놓았다.

캐리 람 홍콩 행정장관은 15일 송환법안을 무기한 유보하겠다고 밝혔다. 하지만 람 카 로는 “승리했다고 보지 않는다”며 계속 싸우겠다는 뜻을 굽히지 않았다. 그 법안이 완전 철회돼야 하고, 12일의 충돌을 봉기로 간주해서는 안되며 체포된 시위 참가자들도 석방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이어 16일 시위 행진에도 더 많은 이들이 참가해달라고 호소했다. “친구들, 가족들과 함께 와달라. 당신만의 방법으로 스스로를 드러내달라. 난 명상이란 방법을 썼지만 유일한 방법은 아니다. 모든 이가 창의롭고도 의미있게 시위로 자신의 뜻을 표현하자.”

한편 송환법 반대 운동을 주도한 시민인권전선 등 시민단체들은 15일 기자회견을 통해 17일 진행하기로 한 파업은 취소하되 16일 대규모 집회는 예정대로 진행하기로 했다고 사우스차이나모닝포스트(SCMP)가 전했다.

임병선 기자 bsnim@seoul.co.kr

▶ 부담없이 즐기는 서울신문 ‘최신만화’

- 저작권자 ⓒ 서울신문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