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2745 0512019061653132745 01 0103001 6.0.8-hotfix 51 뉴스1 0

나경원 "與, 경제청문회 왜 못받나…청문회 이후 추경해야"

글자크기

"경제청문회로 국민부담 추경·국민희망 추경 만들 것"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 결단 내려달라" 촉구

뉴스1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 원내대표실로 들어서고 있다. 2019.6.16/뉴스1 © News1 임세영 기자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서울=뉴스1) 김민석 기자,김정률 기자 = 나경원 자유한국당 원내대표가 16일 "정부여당이 왜 이토록 경제청문회를 못받겠다는 것인지 답답하다"며 "청문회부터 열고 추경심사에 돌입하자"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대국민호소문 발표 기자회견을 열고 "경제 정책에 자신이 있고 소득주도성장에 문제 없다는 정부여당 아니었느냐"고 반문하며 이같이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더 이상 각자 주장만 하며 평행선을 달리지 말고 한 곳에 모여 같이 토론하고 따져보자"며 "마지막으로 호소하는데 지금과 같은 밑 빠진 독에 물 붓는 추경은 안 된다. 여야가 국민을 바라보고 올바른 추경을 해야 한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정부여당은 추경을 통해 국민한테 또 빚을 지겠다고 한다. 돈이 모자라 적자국채 3조6000억원을 발행한다고 한다"며 "청년세대 미래를 끌어다 정권용 자금으로 쓴다는 것"이라고 말했다.

나 원내대표는 이어 "그나마 호조세를 유지하던 세수마저 적신호가 켜졌다"며 "결국 문재인 정권이 재정 중독을 끊지 못하면, 국민의 지갑에서 더 많은 돈을 가져갈 수밖에 없다. 적자국채 발행으로 청년 자산을 뺏어가거나, 이마저도 여의치 않으면 결국 세금을 올릴 것이다. 증세폭탄은 피할 수 없는 현실이 될 것"이라고 우려했다.

나 원내대표는 "게다가 4조5000억원이 모두 경기부양에 쓰이더라도 경제성장률에 미칠 영향은 고작 0.03% 수준"이라며 "이런 추경을 통과시키는 것은 국회로서, 국민의 대표로서 직무유기하는 것이다. 불량 추경을 정상 추경으로, 국민 부담 추경을, 국민 희망 추경으로 만들어내겠다"고 강조했다.

나 원내대표는 "추경 심사에 앞서 '경제청문회'를 통해 경제 위기의 원인을 짚어야 한다"며 "이 정부 말대로 대외여건 때문인지, 아니면 소득주도성장이나 다른 정책의 문제는 없는지 병명을 알아야 그에 맞는 처방을 내놓을 수 있을 것"이라고 밝혔다.

나 원내대표는 마지막으로 "이인영 더불어민주당 원내대표에게 진심으로 촉구한다. 부디 진정어린 결단을 내려달라. 이 대표의 진심을 기다리겠다"며 경제청문회를 받을 것을 촉구했다.
ideaed@news1.kr

[© 뉴스1코리아( news1.kr),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전체 댓글 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