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2130 0032019061653132130 03 0304001 6.0.13-RELEASE 3 연합뉴스 0 popular

북한 접경지역 돼지열병 긴급방역…돼지 혈청검사 모두 음성

글자크기

의심증상 없어…농가 울타리 설치하고 방역 강화

연합뉴스

돼지열병(ASF) 방역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서울=연합뉴스) 이태수 기자 = 아프리카돼지열병 한반도 유입에 따른 북한 접경지역 특별관리지역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한 긴급방역조치가 일단락됐다.

농림축식품부는 지난달 30일 북한이 세계동물보건기구(OIE)에 아프리카돼지열병 발생을 공식 보고한 이후 강화, 옹진, 연천, 파주, 고양, 포천 등 14개 시·군을 대상으로 지난 5∼14일 긴급방역 조치를 벌였다고 16일 밝혔다.

농식품부는 "이들 지역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아프리카돼지열병 감염 여부를 확인하는 혈청검사를 한 결과 휴업 중인 23개 농가를 뺀 601개 농가에서 모두 음성 반응이 나왔다"며 "특별점검반이 624개 농가를 매일 점검한 결과에서도 의심증상은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아프리카돼지열병 매개체로 지목되는 야생멧돼지를 막기 위한 울타리 시설은 624개 농가 가운데 74%인 465곳에서 설치됐다. 나머지 156개 농가에는 조속히 울타리를 설치·보완하도록 안내했다.

정부는 인천·경기·강원 지역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확보된 울타리 시설 설치 지원 예산 15억8천만원을 우선 지원하고, 14개 시·군에 거점소독시설 15곳과 통제시설 15곳도 각각 운영하고 있다.

농식품부는 "축산차량과 운전자는 물론 민통선 출입자도 소독해 아프리카돼지열병 전파 가능성을 차단하는 데 노력하고 있다"며 "행정안전부와 협의해 지자체 재난관리기금을 거점소독시설 운영에 쓰도록 조치했다"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이 외에도 624개 양돈 농가를 대상으로 매일 전화 예찰을 하고 있고, 전화를 받지 않는 농가에는 문자메시지를 보내고 있다.

연합뉴스

아프리카돼지열병(ASF) (PG)
[권도윤 제작] 사진합성·일러스트



전화를 3일 연속으로 받지 않은 65개 농가에는 가축방역사가 직접 찾아가 현장을 점검했지만 특이 사항은 나오지 않았다.

농식품부는 이 외에도 전국 6천300여개 양돈 농가에 대한 방역 조치도 강화했고, 취약 농가에 대해서는 혈청검사를 진행 중이다. 특히 남은 음식물을 먹이는 257개 농가에 대한 혈청검사는 이미 마쳐 모두 음성이라는 결과를 받았다.

농식품부는 앞으로 방목 사육 양돈농장 35곳과 밀집사육단지 48개 단지 등에 대해서도 혈청검사를 할 방침이다.

농식품부는 "전국적으로 현재 아프리카돼지열병 의심증상이 나타난 사례는 없다"면서도 "아직 안심할 단계가 아닌 만큼, 현장점검과 전화 예찰을 매일 하고, 울타리 설치가 조속히 완료될 수 있도록 방역 현장 관리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tsl@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

함께 볼만한 영상 - TV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