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1436 0032019061653131436 04 0401001 6.0.16-HOTFIX 3 연합뉴스 0

인도, 美 관세 특혜 중단에 보복…28개 품목 관세인상

글자크기

16일부터 아몬드·사과·호두 등 대상 유예했던 '보복관세' 실행

(자카르타=연합뉴스) 성혜미 특파원 = 인도가 16일부터 아몬드, 사과, 호두 등 28개 미국산 제품에 대해 관세를 인상했다.

이는 미국이 인도에 부여하던 개발도상국 일반특혜관세제도(GSP)를 중단한 데 대한 보복 조치라고 로이터 통신과 현지 언론들이 전했다.

연합뉴스

인도 서부 사난드항에서 수출입 컨테이너가 옮겨지는 모습
[로이터=연합뉴스]



인도는 2017년 기준으로 미국에 56억 달러(약 6조6천억원) 규모를 무관세로 수출해 GSP의 가장 큰 수혜국으로 꼽혀왔다.

하지만,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은 "인도가 공정하고 합당한 시장접근을 제공하겠다는 점을 미국에 확신시켜주지 못했다"며 이달 5일부터 특혜 중단을 선언했고, 인도는 '불행한 일'이라며 자국 이익 지키기에 나섰다.

지난해 미국이 인도산 철강과 알루미늄 제품에 '관세 폭탄'을 매기자 인도 정부는 같은 해 6월부터 미국산 일부 제품 수입 관세를 최대 120% 부과하기로 결정했다.

지금까지는 미국의 요청을 받아들여 여러 차례 관세인상을 유예했지만, 이를 끝내기로 한 것이다.

인도는 당초 29개 품목에 대한 보복관세 부과를 검토했으나 바다 새우(artemia)는 최종적으로 뺐다.

연합뉴스

[자료사진=연합뉴스]



인도 정부는 "미국에서 생산됐거나 수출된 28개 상품에 대해 관세를 높이되, 다른 국가에 대한 관세는 기존 비율로 유지한다"고 발표했다.

이번 조치로 인도 정부의 세입은 약 2억2천만 달러(2천608억원)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

작년 기준으로 인도는 미국산 아몬드 수출량의 절반을 수입했고, 미국산 사과 수입국 가운데 2위를 기록했다.

인도의 보복관세가 시행되면서 양국 간에 정치적, 안보적 유대에 금이 갈 수 있다는 우려이 목소리도 들린다.

이달 중 인도를 방문할 예정인 마이크 폼페이오 미 국무장관은 "미국 회사들의 인도 시장 접근성 확대를 통해 무역 차이를 해결하기 위한 대화는 열려 있다"고 말했다.

noanoa@yna.co.kr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