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으로 바로가기
53131397 0102019061653131397 04 0401001 6.0.16-HOTFIX 10 서울신문 0

200만 분의 1 희귀 ‘블루 바닷가재’ 발견…요리 대신 수족관행

글자크기
[서울신문 나우뉴스]

서울신문

<이미지를 클릭하시면 크게 보실 수 있습니다>


식탁 위에 오를 예정이었던 바닷가재 한마리가 특이한 피부색 덕분에 새로운 삶을 살게됐다.

지난 14일(현지시간) 미국 CNN은 메사추세츠 이스텀에 위치한 한 레스토랑에서 푸른색의 희귀한 바닷가재가 발견됐다고 보도했다.

찜통으로 들어가기 직전 레스토랑 사장에 의해 발견된 이 바닷가재는 놀랍게도 물감을 칠한듯 푸른색이 몸 전체를 감싸고 있어 신비로운 느낌마저 자아낸다. 일반적인 바닷가재가 검은색 계통인 것과 비교하면 한눈에 봐도 확 띄는 외모.

레스토랑 사장인 나단 니커슨은 "요리용으로 납품받은 수많은 바닷가재 중에 이 녀석이 숨어있었다"면서 "처음에 푸른색이 빛나는 것을 보고 믿을 수 없을 정도였다"며 놀라움을 감추지 못했다.

특별한 피부색 덕에 이 바닷가재는 찜통행 대신 수족관행으로 생이 바뀌었다. 니커슨은 "다음주까지 레스토랑에서 전시한 후 인근 수족관에 기부할 예정"이라면서 "아이들이 꼭 이 바닷가재를 보고 해양생물에 대한 관심을 갖는 계기를 얻기 바란다"고 밝혔다.

메인대학 로브스터 연구소에 따르면 이같은 푸른 바닷가재가 야생에서 태어날 확률은 200만 분의 1로 선천성 유전질환인 알비노로 추정된다.

박종익 기자 pji@seoul.co.kr



    ▶ [ 웰 메이드 N], 재미있는 세상[ 나우뉴스]

    ▶ [ 인기 무료만화] [ 페이스북]